hanguk

한국의 8강 상대는 우즈베키스탄으로 결정됐다.벌써 여러 축구 전문가들과 기자, 팬들은 우즈베크전에서 경계해야 할 대상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남기고 있다. 특히 혜성같이 등장한 이 선수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데, 사우디아라비아전에 깜짝 선발 출전해 두 골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끈 '사르도르 라시도프'가 그 주인공이다.
한국 대표팀이 차지하게 된 A조 1위의 자리는 왕의 자리로 뽑힌다. 일정상 조별예선 3차전과 8강전, 준결승전을 다른 조의 팀들보다 가장 먼저 치르기 때문에 상대국들보다 하루 더 오래 쉴 수 있는 이점이 있기 때문이다. 8강전을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이미 17일 날 조별예선 3차전을 끝낸 한국 대표팀은 18일 날 열리는 B조의 조별예선 3차전 경기를 여유롭게 시청하고, 상대국보다 하루 더 체력을 보충한 상태에서 8강에 임하는 것이 가능하다.
한국 남편들이 아내와 공평하게 집안일을 분담하는 비율이 북유럽 국가들의 절반 수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통계청의 '한국의 사회동향 2014' 보고서 집필자인 한경혜 서울대 아동가족학과 교수와 홍승아 한국여성정책연구원
김정은 “회담 못할 이유 없다” 육성 신년사로 첫 직접 언급 한미군사훈련 철회 등 “환경 마련돼야” 전제 달아 류길재 “의미있게 받아들인다” 새해 첫날 평양발 남북정상회담 카드가 냉기류에 잠겨 있던 남북관계에 파장을
남자 2인승에서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FIBT) 최초로 월드컵 메달을 획득한 한국 봅슬레이가 4인승에서도 월드컵 13위에 오르며 '톱10' 진입 희망을 부풀렸다. 파일럿 원윤종(29·경기연맹)을 필두로 석영진(25
독일이 미국을 제치고 국가이미지 챔피언에 올랐다. 13일(현지시간) 세계적인 시장조사 기업인 GfK의 올해 국가브랜드지수(NBISM) 조사 결과에 따르면 독일은 지난 2009년부터 이 조사에서 수위를 지켜온 미국을 2위로
코스타리카전에 대단한 활약을 남긴 김주영의 모습을 보며, 많은 이들은 한국 축구의 새로운 스타가 탄생했다는 표현을 썼다. 하지만 김주영은 아무도 기대하지 않던 분위기 속에 혜성처럼 나타난 무명의 스타가 아니었다. 그는 FC 서울과 K리그 클래식에서 이미 한국 축구의 스타로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던 선수였다.
모든 사람이 전투적으로 자판을 치고 있는 회사의 모습을 당신이 보았다면 아마도 당신은 "정말 열심히 일한다" 이렇게 생각했을 것이다. 하지만 한 번 더 살펴보면 꼭 그런 것만은 아닐지도 모른다. 그들은 아마도 각종 사내의 커뮤니케이터를, 예를 들어 카카오톡 PC버전 등을 통해 열심히 채팅을 하고 있는 경우일 수 있다. (가끔은 일에 대한 것이지만) 이러한 것이 대개는 시간 낭비다. 더 가관인 것은 한국의 '눈치 문화'가 회사에서 누군가와 대화하는 것을 일하지 않는다는 인상을 풍기게 만든다는 사실이다.
커플 예물반지의 평균가를 100만원이라 치고 2013년에 결혼한 커플을 단순히 곱하기만 해도 3천억원 이상의 시장이 만들어진다. 그래서 시중의 보석 브랜드는 이 대단한 모호에 맞서는 대응책을 마련해 두었다. 얼마까지 알아보고 오셨든간에 어떻게든 맞춰줄 수 있다. '브랜드도 소재도 가질 순 없을까?' 싶을 수 있다. 왜 없겠나. 까르띠에에서 순금에 다이아몬드를 당당히 올리거나 반 클리프 아펠의 장인들이 아침이슬처럼 다이아몬드를 촉촉히 박은 반지를 살 수도 있다. 순금으로 만들고 1캐럿 이상의 다이아몬드를 장식한 명품 보석 브랜드의 반지 세트 가격은 4천만원 이상이다. 물론 저만큼의 돈을 들고 종로로 간다면 더 큰 보석을 박은 반지를 할 수 있을 것이다.
사회문제와 청년문제가 꿈이라는 미명하에 마땅히 견뎌야 하는 영광스런 고난 정도로 포장되는 시대. 꿈을 아직 찾지 못한 사람들은 흡사 낙오자인양 여겨진다. 측량할 수도 없고 측량 되어서도 안 되는 꿈이라는 가치가 마치 고깃덩어리처럼 무게 달아 비교된다, 어떤 꿈은 다른 꿈 보다 더 크고 고귀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