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k-oecd

한국인이 OECD 회원국 가운데 스스로 '건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작성한 '한국인의 건강 상태와 의료기관 이용'(The Health Status and
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5 일·가정 양립지표'에 따르면, 한국 남성의 '가사노동 시간'(하루에 45분)은 OECD 26개 국가 가운데 꼴찌다. OECD 평균(139분)보다 94분 적다. OECD 26개 국가 남성의
유리천장(glass ceiling):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결코 깨뜨릴 수 없는 장벽'이라는 의미로 사용되는 경제용어. 남성에 못지않은 능력과 자격을 갖추었음에도 조직 내에 관행과 문화처럼 굳어진 여성에 대한 부정적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76개국을 상대로 조사한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가 공개됐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1~10등은 아래와 같으며 한국은 3위를 차지했다. 이번 평가는 OECD가 3년마다 실시하는 국제학업성취도평가
1. GDP 대비 복지예산 비율 (꼴찌) : 2014년 기준으로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사회복지지출 비율이 10.4%로 OECD 28개 조사 대상국 가운데 28위 차지 (연합뉴스 2월 5일) 2. 국민행복지수
지난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복지 예산의 비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사 대상국 중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이 1년간 낸 세금에 국민연금·건강보험 등 사회보험료를 더한 총액이 GDP에서 차지하는
보건사회연구원, OECD 국가 사망원인별 사망률 비교 우리나라의 자살·위암·교통사고(운수사고) 사망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16일 나타났다. 다만, 전체 사망률은 다른 나라보다
여성 고용률이 높은 국가일수록 출산율도 높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한국노동연구원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국가의 여성 고용률과 출산율을 분석해보니 한국의 출산율과 고용률은 모두 낮은 국가군에 속해 있으며 스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