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k-ilbon-galdeung

한국의 지소미아 유지 결정 직후 주위에 한 말이다.
일본의 대한국 수출 감소폭은 한국의 대일본 수출 감소폭보다 23배 더 높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