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k-hoju

대한민국:호주 평가전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1월 31일,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2015 호주 아시안컵 결승전이 끝났다. 한국팀은 호주에 1-2로 패하며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은 놓쳤지만, 동점골을 터뜨린 손흥민(레버쿠젠)의 포옹이
결과는 살짝 아쉽다. 하지만 한국은 우승트로피 이상의 값진 성과를 거뒀다. 울리 슈틸리케(61) 감독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은 31일 오후 7시 호주 시드니 ANZ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호주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31일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우리 선수들 자랑스러워 해도 됩니다"라고 한국어로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개최국 호주와의 2015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머리카락이 없는 머리를 반짝반짝하게 밀고 나왔다. 킥오프에 앞서 그라운드에 들어서기 전에 엄숙한 표정으로 우승 트로피에 손키스를 전했다. 그렇게 한국 축구 대표팀의 베테랑 수비수 차두리(35·FC서울
◇ 확고한 지향점 제시 = 지향점, 철학이 뚜렷하지 않았다는 점은 최근 한국 축구에서 가장 아쉬운 면으로 지적돼왔다. 작년 브라질 월드컵 예선 과정에서 잦은 사령탑 교체와 함께 '이기는 축구', '한국형 축구' 등의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은 울리 슈틸리케(61·독일) 감독이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 팬들의 인정을 확실히 받은 대회였다. 한국이 개최국 호주와 연장 혈투 끝에 1-2로 덜미를 잡히면서 아쉬운 준우승으로
'손세이셔널', '손날두'.어떤 칭찬도 아깝지 않은 한 방이었다. 한국이 호주와의 명승부 끝에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아쉬운 준우승으로 마무리했지만, 손흥민(23·레버쿠젠)은 마지막 승부에서 현재
업데이트 : 1월31일 21:20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향한 태극전사들의 연장전 투혼이 '사커루' 호주의 철옹성에 막혀 준우승으로 마무리됐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31일 호주 시드니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