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so

사진 유포, 성추행 혐의 모두 '유죄'로 인정된 바 있다.
이제 이 사건은 서울고등법원으로 가게 된다.
항소심 첫 재판에 삭발한 채 나타났다.
이론상 형량이 줄어들 수는 있다.
걸그룹 스텔라 측이 화장품 업체와 광고 관련 법정 싸움에 돌입했다. 5일 서울중앙지법 민사42단독 진상범 부장판사는 화장품 업체 A사가 스텔라의 일부 전·현 멤버와 소속사 디엔터테인먼트파스칼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인천 8살 초등생 살해 사건의 재수생 공범 B양에 이어 10대의 주범 A양도 징역 20년을 선고한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이에 따라 이번 사건의 피의자 두 명이 모두 상급심에서 재판을 이어간다. 뉴시스는 27일
가수 김창렬이 '창렬스럽다'라는 '유행어'의 시초가 된 '김창렬의 포장마차' 제품의 제조업체를 상대로 낸 항소가 기각된 가운데 심정을 밝혔다. 관련기사: 김창렬이 '창렬스럽다' 손해배상 항소심에서도 패소했다 이미지를
그룹 빅뱅의 탑과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한서희씨에 대한 검찰의 항소심이 기각됐다. 20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에서는 한씨의 항소심이 열렸다. 검찰은 한씨의 형량이 가볍다는
길을 지나가는 여성의 엉덩이를 만진 남성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게 억울하다며 항소했다가 '법정구속' 되는 일이 벌어졌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40세 남성 ㅅ씨는 2016년 3월 21일 새벽 2시 10분경 창원의
항소 이유서를 제때 내지 못해 위기에 빠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변호인단을 보강했다. 재판부가 아직 항소 기각 여부를 판단하지 않아서 김 전 실장은 일단 재판은 받을 것으로 보인다. 김기춘 전 실장은 7월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