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maseu

IS(Islamic State)가 하마스(Hamas-반이스라엘 무장단체)를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IS가 최근 공개한 22분짜리 영상에는 한 남성의 처형 장면이 담겨있다. 국제테러 감시단체 시테(SITE)에 따르면
미국의 '예루살렘 수도 인정' 결정에 분노한 시위대와 이스라엘 보안군이 충돌해 팔레스타인 주민 4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부상했다고 15일(현지시간) CNN 등이 보도했다.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에 따르면 2명은 이스라엘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것에 대한 반발로 팔레스타인 전역에서 시위가 벌어졌고, 무슬림의 반발은 전 세계로 확대되고 있다. 금요예배를 앞두고 팔레스타인 민중봉기 '인티파다'를 요구하는
이스라엘 경찰 1명이 16일(현지시간) 무장 괴한 3명의 칼에 찔려 숨진 가운데, 수니파 급진 이슬람국가(IS)와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서로 "우리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예루살렘 올드시티에서 용의자를
난마와 같이 얽힌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간의 분쟁에 관하여 (필자의 생각에는) 우리 사회에서는 특히나 이른바 인터넷 여론을 통하여 팔레스타인 측의 피해자로서의 입장만 지나치게 부각된 것 같은 느낌이다. 아무리 옳은 의견이라고 할지라도 이렇게 복잡한 국제문제에 관하여 한쪽의 일방적인 입장만 널리 알려진 것은 공론의 장에서 바람직한 현상은 아닌듯 싶어서, 이스라엘 측의 입장에도 일리가 있다는, 양자 간의 분쟁 지역 중의 하나인 가자지구의 역사를 통하여 양측의 분쟁사를 되짚어 본, 필자의 트위터 계정에 썼던 글을 다듬어서 올려 본다.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26일(이하 현지시간) 가자지구 사태의 무기한 휴전에 합의했다. 이로써 지난달 8일 시작돼 50일간 양측에서 2천200명이 넘는 희생자를 낳은 교전 사태가 50일 만에 일단락됐다. 휴전을 중재한 이집트는
이스라엘도 차분한 분위기 속 긍정 평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26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사태의 장기 휴전에 합의하자 양측 주민들은 안도의 반응 속에 이를 환영했다. 특히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2천100여명이 사망하는
무력 사용 공식 중단·이스라엘, 가자봉쇄 완화 약속 이집트 공식 발표 예정…"이스라엘 공식 반응 아직 없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50일간 이어진 가자지구 사태의 장기 휴전에 합의했다고 하마스와 이슬람 무장단체 인사들이
이스라엘 가자 공습 지속…하마스는 "대가 치를 것"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에 협력한 18명을 처형했다고 하마스 지지 웹사이트와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가 보도했다. 하마스는 이날 오후
이스라엘 새 공습에 가자지구서 10명 사망·68명 부상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한시적 휴전이 20일 자정(현지시간. 한국시간 20일 오전 6시) 종료되면서 양측의 공방이 더욱 가열됐다. 또 이집트의 중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