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ma

동물원이나 수족관은 프로포즈를 하기에 최적의 장소인지도 모른다. 운이 좋으면 귀여운 동물이 지켜보는 가운데 사랑을 약속할 수도 있다. 미국 오하이오 주의 믹 켈블이 연인 헤일리 롤에게 반지를 건네는 순간에도 귀여운 신스틸러가
케냐 마사이 지역엔 다양한 야생동물이 산다. 사자나 표범 같은 맹수도 흔한데, 일반적으로 하마 같은 거대한 동물은 먹이로 삼지 않는다. 물론 아래와 같은 철없는 사자가 아니라면 말이다. 새로운 동물의 왕으로 추천할까
신시내티 동물원의 새끼 하마가 샤워가 뭔지 발견했다. 동물원이 지난 19일에 인스타그램에 올린 동영상엔 난생처음 샤워 물을 즐기는 피오나의 귀여운 모습이 담겨있다. ENews에 의하면 조산한 피오나는 13kg밖에 안
하마. 귀여운 동물이다. 그러나 하마에게는 무시무시한 면도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한 픽업트럭 운전자는 하마가 지옥에서 온 동물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직접 체험했다. 아래 동영상에서 이 무시무시한 욕조 사이즈의 동물은
via GIPHY 5. 하마 via GIPHY 4. 고양이 via GIPHY 3. 라쿤 via GIPHY 6. 악어 via GIPHY 2. 강아지들 1. 강아지 via GIPHY
호주 멜버른동물원이 3주 전 태어난 피그미 하마 '오비'의 모습을 공개했다. 보드판다에 의하면 '오비'는 나이지리아어로 '심장'이라는 뜻이다. '오비'는 국제 공조의 번식 프로그램에 따라 태어났다. 피그미 하마는 멸종위기종으로
동물의 왕국은 먹이사슬의 원칙으로 움직인다. 하지만 종종 동물의 왕국은 사려와 배려로 움직이기도 한다. 웃기지 말라고? 위 동영상을 보면 동물의 왕국을 다시 생각하게 될 거다. 이 동영상은 네덜란드 로테르담의 블리지도르프
하마는 다른 동물에게는 가차 없이 포악하게 굴지만, 왜가리에겐 매우 온순하다. 아프리카의 크루거 국립공원에서 촬영된 이 영상이 그 증거다. 왜가리는 세상의 모든 것을 발 아래 둔 신처럼 하마의 등을 타고 시크한 표정으로
누구든지 하마를 건드리면 큰일 난다. 하마는 언뜻 보기에는 둔해 보이지만 실제로 마음만 먹으면 100m를 12초에 주파하는 준족이다. 아래 동영상에서 자동차를 부숴버릴 듯 한 하마의 기세를 보라. 그러나 하마가 더 무서운
유튜브 스타 '액션 키드' 제임스는 2014년에도 수많은 동영상으로 사람들을 기쁘게 만들었다. 그래서 산타 클로스는 액션 키드가 원하던 선물을 주고 갔다. 그 선물은.....하마다. 액션 키드는 좋아 죽지만 아빠가 좋아할
악어와 하마의 패싸움이 벌어졌다. 사진가 마크 몰(Marc Mol)은 잠비아의 사우스 루앙그와 국립공원에서 숨 막히는 격전을 포착했다. 마크 몰은 이른 아침 부조종사와 초경량 항공기를 타고 가던 도중 140마리가 넘는
지난주는 희한한 야생 동물 소식으로 흥미로운 한 주였다. 그 소식을 간단하게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 유럽지역의 벌 4분의 1이 곧 멸종에 직면하다. - 한 수의사가 볼티모어 국립 수족관의 물고기 수술을 집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