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ksaengundong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대학교 동문인 배우 우현, 안내상과의 우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11일 밤 10시55분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고(故) 박종철 열사 31주기를 맞아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장으로 민주화
NL 현대사-강철서신에서 뉴라이트까지 : 박찬수 지음/인물과사상사·1만5000원 지난달 6일, 국회에선 때아닌 주사파 논란이 일었다. 전대협(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3기 의장 출신인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을 겨냥해 전희경
박사논문을 위해 80년대 학생운동에 참여했던 20여명의 여성 활동가를 인터뷰하면서 확인할 수 있었던 공통점 하나는 여자선배에 대한 부정적 기억이었다. 특히 남녀공학의 경우가 심했다. 인터뷰 여성 거의 모두가 남자선배를 운동가의 모범 또는 존경의 대상으로 꼽았다. 그들이 학생운동의 진짜 주역이고 헌신적이었으며 이론적 무장 등을 더 갖추었다고 기억하고 있었다. 학생운동조직도 군대나 비슷하게 남자를 위해서 디자인된 공간이고, 여성 특히 여대생이 표상하는 기질이나 행동방식은 격하게 부정되었던 문화가 주류였다.
아래는 어소시에이티드 프레스(AP)가 촬영한 1996년 연세대학교 농성 영상이다. 그러나 A씨는 자신도 정확히 알 수 없는 이유로 차마 12롤에 달하는 필름을 파기하지 못했고, 인화하지 않은 채 필름의 형태로 상자에
2011년 학전 20주년. 1991년 3월 서울 대학로에 소극장 ‘학전’을 개관하면서 설립된 극단 학전이 20주년을 맞이했다. 이날 함께해준 이들만으로도 200석 극장을 꽉 채우고도 넘쳤다. 김광석과 유재하를 먼저 보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