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ksaeng

전남 여수의 한 중학교에서 장애인 학생 성폭행 사건이 발생한 뒤에도 한 달 동안 가해자인 공익요원을 그대로 출근하게 하고 피해 학생을 밖으로 떠돌게 하는 어이없는 일이 벌어졌다. 여수성폭력상담소는 13일 성명을 통해
* 이 콘텐츠는 자유학기제의 지원으로 제작된 네이티브 애드 (Native AD)입니다. 자유학기제는 2013년 소극적으로 도입됐지만, 2016년에는 전국의 모든 중학교에서 실시돼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암기 위주 지식
PRESENTED BY 자유학기제
8월 30일 ‘아사히 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지금 일본의 대안학교와 청소년 단체들은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전방위적인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지난 8월 25일에는 5개 단체가 합동으로 긴급 메시지를 발표하기도 했다고
사건이 알려진 건, 지난 7월이었다. 경기도 여주의 한 고등학교 여학생들이 직접 경찰을 찾아가 ‘성추행 사건’을 신고했다. 학생들이 지목한 건, 남성 교사 2명이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 중 한 명인 김씨는 “지난해
이 남학생들이 어깨를 드러내게 된 사연은 지난 8월 10일에 발생했다. 당시 학교 당국은 새로운 복장 규정을 발표했다. 그런데 이 규정은 여학생들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었다. 어깨를 드러내는 ‘오프숄더’ 티셔츠를 입지
미국 인디애나 주의 오토바이족 50명은 최근 친구를 괴롭히는 학생들에게 교훈을 주기로 했다. '유나이티드 오토바이 팬 연합'을 통해 결성된 이들은 데칼브 중학교의 학생들에게 괴롭힘은 나쁘다는 것을 알려줬다. 태미 믹은
도로에서 구걸하는 한 초등학교 선생님의 모습이 포착됐다. 테레사 댕크스는 석사학위까지 있는, 20년 넘게 아이들을 가르쳐 온 교육자다. ABC6은 그녀가 수업에 필요한 학용품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도로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중학교 1학년생에게 '테러리스트가 될 확률이 가장 높은 사람'이라는 상장을 건네 논란이 된 한 텍사스 선생이 또 문제에 휩싸였다. '백인과 가장 쉽게 어울릴 사람'이라는 상장을 또 한 학생에게 준 것으로 밝혀진 거다
캡션: 이 아이를 위해 1년 어치의 아이스크림 살 돈을 크라우드펀딩 할 의향이 있다. 한 11살짜리가 학교에서 시행한 선생님의 고칠점 피드백에 일침을 가했다. 소녀의 아빠 매이슨 크로스가 아래 이미지를 트위터에 공유했는데
방금 CBS에서 여러분을 봤다. 35년 전, 여러분 같은 친구가 내게 다가왔다면 나는 뭐든지 했을 것이다. 정말 대단하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 플로리다 주의 고등학생들이 학교에 혼자 밥 먹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