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jihye

일명 '영남제분 사건'으로 유명한 살인청부사건의 피해자 고 하지혜 씨의 오빠 하진영 씨가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고등법원 동문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다. 14년이 지난 이 시점에 오빠는 왜 피켓을 들고 홀로 거리에
조선일보에 따르면 2002년 당시 영남제분 회장의 아내인 윤길자 씨에게 청부 살인을 당한 고 하지혜 씨의 모친 설모(64)씨가 집에서 숨을 거뒀다고 한다. 채널 A에 따르면 실제로 사망 직전 설 씨의 몸무게는 38kg에
"저는... 저희는 그나마 한을 푼 사람들이라는 거예요. 우린 그나마 베스트 케이스라고요. 저한테 전화나 메일 주시는 분들이 많으세요. 강력범죄 피해자 분들인데 도대체 어떻게 해면 좋겠냐고 조언을 구하시는 거죠. 그분들 보기엔 방송에서 세 번이나 다뤄졌고 가해자들도 처벌 받았으니까 제가 그야말로 '베스트 케이스'인 거예요." 세상에나 여동생이 죽고 12년이나 고통이 지속됐는데도... 베스트 케이스라니... 버스를 타고 집에 돌아오는데 하씨가 했던 말이 귓속에서 계속 맴돌았다. "피해자가 돈도 쓰고 빽도 써야 하는 건가요. 거기다 운도 있어야 하는 건가요? 그래야만 정의가 실현되는 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