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jeongu

독립을 향한 열정을 불사르는 항일 운동가들 틈에서 유유히 제 갈 길을 가는 상하이의 무법자 '하와이 피스톨'. 이 역할에 하정우가 아닌 다른 배우를 떠올릴 수 있을까. 하정우 자신이 "'하와이 피스톨'이란 이름이 멋져서
'타짜', '도둑들'의 최동훈 감독이 연출한 신작 '암살'이 10장의 스틸을 공개했다. 하정우와 전지현, 이정재가 주연을 맡은 '암살'은 1933년 상해와 경성을 배경으로 암살작전을 위해 모인 독립군과 임시정부대원, 청부살인업자가
'타짜', '도둑들'의 최동훈 감독이 연출한 신작 '암살'이 7월 개봉을 확정했다. 하정우와 전지현, 이정재가 주연을 맡은 '암살'은 1933년 상해와 경성을 배경으로 암살작전을 위해 모인 독립군과 임시정부대원, 청부살인업자가
"그림을 그리는 것이나, 영화를 만드는 것, 연기를 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한 뿌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림을 그리면서 연기 표현이 달라지고, 연기를 통해 느꼈던 것을 그림으로 옮기기도 하지요." 영화 '허삼관'의 감독·주연을
영화 '허삼관'을 본 관객이라면, 윤은혜의 등장에 놀랐을 것이다. 연출을 맡은 하정우와의 인연으로 특별출연한 윤은혜는 극중에서 '임분방' 역할을 맡았다. 영화 속에서 '임분방'은 허삼관과 친구 안씨 사이에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하정우랑 이성민이랑 마동석이랑 윤지혜랑 하여간 괜찮은 배우들이 '군도'라는 이름 아래 "세상을 바로 잡으려 한다!"고 외치며 말을 타고 달리는데, 마카로니 웨스턴의 대표음악이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내가 멍청했다. 이때 눈치를 챘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왜냐하면, 내겐 <놈,놈,놈>의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