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jeongu

제69회 칸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에 오른 박찬욱 감독의 신작 ‘아가씨’가 예고편을 공개했다. ‘스토리 예고편’이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예고편은 하정우가 연기하는 ‘백작’이 귀족인 ‘히데코’(김민희)의 재산을 갖기 위해
박찬욱 감독이 연출하고 하정우와 김민희가 주연을 맡은 영화 ‘아가씨’가 새로운 스틸을 공개했다. 영국 소설 ‘핑거 스미스’를 원작으로 한 ‘아가씨’는 1930년대 한국과 일본이 무대다. 거액의 재산을 상속받은 귀족 여성
하정우는 지금 한국 영화계를 이끌고 나가는 배우이자 감독이다. 동시에 개인전을 연 화가이기도 하다. 배우 프리미엄으로 화가를 한다는 비판도 있지만, 그는 "화단에서 저를 보는 시선도 어쩔 수 없다. 당연히 받아들이고
박찬욱 감독의 신작 ‘아가씨’가 ‘아마존’(AMAZON)의 품에 안겼다. ‘버라이어티’는 2월 24일 보도를 통해 ‘아마존’ 산하의 아마존 스튜디오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열린 유로피언 필름 마켓에서 ‘아가씨’의 미국
주호민 작가의 동명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 '신과 함께'가 캐스팅을 확정했다. 12월 28일, ‘OSEN’은 투자배급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의 발표를 인용해 ‘신과 함께’에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마동석 등이 캐스팅됐다고
‘아가씨’는 박찬욱 감독이 연출하고 하정우와 김민희가 주연을 맡은 영화다. 영국 소설 ‘핑거 스미스’를 원작으로 한 이 작품은 1930년대 한국과 일본이 무대다. 거액의 재산을 상속받은 귀족 여성(김민희)와 그녀의 재산을
하정우, 원빈 두 배우가 영화 '신과 함께'의 캐스팅 이슈로 함께 이름을 올렸다. 하정우는 '신과 함께'에 출연하는 쪽으로, 원빈은 출연을 고사한 쪽으로다. 두 사람은 영화의 제작이 결정된 후 비슷한 시기 출연을 제안
하정우가 영화 '신과 함께' 출연을 확정했다. 초반부터 함께 물망에 올랐던 원빈과 김우빈은 출연을 고사했다. 하정우의 소속사 판타지오 관계자는 20일 OSEN에 "하정우가 '신과 함께'의 주인공으로 내정돼 있었다. 출연을
지난 2일 MBC의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선 김용건이 서울 근교로 가을 여행을 떠나는 장면을 방송했다. 그러나 트렌치코트를 곱게 차려입은 김용건 씨는 그날의 주인공이 아니었다. 진짜 주인공은 아들 하정우가 선물해줬다는
대한민국에서 남녀를 가리지 않고 열광하는 배우라면 단연 '하정우'다. 남자들은 그의 먹방과 호방한 성격에 열광하고 여자들은 그의 터프함뒤에 숨겨진귀여움에 열광한다. 그러니 하정우의 이상형에 관심이 쏠릴 수 밖에. 다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