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ilseong-sagi

유명 야구 해설가 하일성씨가 있지도 않은 '강남 빌딩'을 내세워 돈을 빌리고 갚지 않아 고소당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인에게서 3천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하씨를 불구속 입건해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고
야구해설위원 하일성씨는 12일 오후 모르는 번호로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저축은행 직원'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발신자는 '하일성 고객님 맞느냐'라며 '우수 고객이어서 5천만원짜리 저리 대출이 가능하다. 사용하시겠느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