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eyanggyeongchalcheong

피격 공무원 시신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한 달 넘게 진행 중이다.
”정신적 공황 상태에서 현실 도피 목적으로 월북한 것으로 추정” -해경
그러나 해경은 '월북 의사 표명' 증거 수집 과정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선미 부분은 해상에 떠있으나 선수 부분은 침몰했다.
앞서 7명이 탑승한 소방헬기가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했다
충돌 당시 충격으로 6명이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모두 11명의 선원이 탑승하고 있었다
세월호 참사 당시 해양경찰청의 관제 모습이 담긴 폐회로텔레비전(CCTV) 영상자료 원본 파일을 삭제하도록 한 진도 연안해상교통관제센터(VTS) 센터장에 대한 징계는 정당하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그의 혐의가 형사재판에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더욱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해양경찰이 되도록 하겠다." 박경민 신임 해양경찰청장이 31일 전남 목포신항만을 찾아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만난 자리에서 꺼낸 말이다. 해경은 최근
여야가 해양경찰청을 국민안전처 산하 해양경비안전본부로 편입하는 내용의 정부조직법에 합의하면서 해경이 창설 61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해경은 1953년 12월 내무부 치안국 소속 해양경찰대로 출범한 이후
가칭 국가안전처를 신설하고 독립기구인 해양경찰청과 소방방재청을 폐지해 국가안전처 산하로 흡수하는 내용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최종 확정됐다. 새누리당 정부조직법 개정 태스크포스와 안전행정부는 22일 국회에서 조찬을 겸한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위는 2일 해양경찰청을 상대로 초동대응과 실종자 수색 과정에서 드러난 허점을 집중 추궁했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새벽 제출된 해경 상황실 전화 녹취록을 근거로 4월16일
해경, 정부 비판 자료 기자들에게 보냈다가 회수 ‘소동’ 40년 전 863정 사건 비교하며 ‘해체 불만’ 속내 드러내 “정부가 구조 시스템 원인 조사 없이 해체부터 결정”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