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eyanggwahak

일본 과학자들이 매우 놀라운 계획을 발표했다. 바다 바닥을 통과해 처음으로 지구의 맨틀(mantle)에 구멍을 내겠다는 거다. 지진에 대한 예측은 물론 40억 년 전에 있었던 지구 형성 과정의 단서가 지구의 이 녹은
모든 상어가 난폭하게 보트를 부수고 사람을 물어 죽이는 건 아니다. 인간과도 잘 노는 평화주의 상어도 있다. '배스킹 샤크 스코틀랜드'(Basking Shark, 돌묵상어)에서 공개한 이 영상에는 여러 마리의 돌묵상어가
사고도 일어난다. 강력 소나가 동원되기도 하는 해군 훈련도 집단 상륙의 원인이 된다. 개체들이 혼란스러워 하거나, 다치거나, 도망가려다 부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너무 빨리 수면으로 올라오는 인간 다이버들처럼, 잠수병
현재 연구자들은 항생제에 저항력을 가진 '슈퍼버그'와의 전쟁을 의외의 장소에서 벌이고 있다. 바로 서퍼들의 엉덩이다. 더 정확히 말하면, 서퍼들의 '직장'이다. WHO는 항생제에 저항력이 있는 박테리아인 슈퍼버그가 ‘오늘날
이쯤 되면 거의 향유고래가 셀카를 찍고 갔다고 하는 편이 나을지도 모르겠다. 루이지애나 해변, 멕시코 만에서 연구 중이던 과학자들에게 이번 주 초에 정말이지 깜짝 놀랄 만한 일이 생겼다. 해저 580m, 호기심 많은
수산물 시장에서는 많이 아는 사람이 이긴다. 왜냐면 일반인은 부시리와 방어, 감성돔과 다금바리를 구분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뿐 아니라 미국도 마찬가지. 전 세계적으로는 30~50%, 미국에선 22%의 어패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