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enyeo

사회적경제 기업 '해녀의 부엌'의 프로그램이다.
"마침 저희가 거기에 있었을 뿐"
[짬] 제주도해녀협 초대회장 강애심씨 “제주 해녀는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해양 전문직 여성입니다. 해녀들이 차가운 몸을 녹이고 소통했던 ‘불턱’처럼, 해녀협회는 모든 해녀의 만남의 장이 될 것입니다.” 25일
제주섬 특유의 해녀문화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목록에 올랐다. 문화재청은 1일 오전 12시20분(한국시각)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열린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 회의의 심의에서 ‘제주 해녀문화’가
[esc/커버스토리] 제주 최연소 해녀 정소영 씨 제주 최연소 해녀 정소영씨는 지난 6일 추포도에 들어가 물질을 하려고 했다. 하지만 태풍 때문에 배가 결항됐다. 사진을 찍은 9일 날씨는 맑았지만 파도는 여전히 높아
한국에서 사람이 직접 깊은 바다에 들어가 굴, 해삼, 전복, 성게, 오징어를 채집했던 전통은 5세기부터 시작되었다. 당시에는 남성이 지배적이었던 분야였지만, 18세기부터는 ‘해녀’라 불리는 여성 잠수부들이 남성 잠수부의
아래는 권철 사진가가 제주 해녀의 모습을 100일 동안 사진으로 담은 것이다. 한겨레에 따르면, 권철 사진가는 이호테우 해변의 바다는 매립됐지만 사람들의 무관심으로 해녀들의 삶과 기억이 매립되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이호테우
강원도 고성군 현내면의 해녀들은 군 철조망이 바다를 막아 물질하러 가는 게 쉽지 않다. 군이 출입문을 열어주면 좋지만 주민들이 사정해야 열어줄 때가 많다. 출입문이 열리지 않으면 철조망을 타고 넘는 수밖에 없다. 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