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engseong

로스 128b는 한 연구팀이 칠레 라 실라 천문대에 있는 유럽우주기관의 고정밀 시선속도측정 행성탐사기(HARPS - High Accuracy Radial Velocity Planet Searcher)를 사용해 발견했다
목성(Jupiter)은 로마 신화의 주신(主神)으로부터 이름을 딴 것이다. 나사의 주노 탐사선이 최근에 전송한 사진을 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다. 이 거대한 가스 덩어리는 주노가 찍은 낮은 앵글의 사진들 속에서 정말
다른 행성에 생명이 존재하는지를 밝히는데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NASA는 케플러 우주 망원경이 발견한 219개의 새로운 ‘행성 후보’ 목록을 발표했다. 이중 10개는 지구와 크기가 비슷하며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나사는 크기가 지구와 비슷한 행성 7개가 태양에서 비교적 가까운 항성 주변에서 무더기로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궤도 등을 고려하면 온도가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할만한 수준이어서 생명 발생에 적합한 여건을 갖췄을 수 있다
지난 2006년 태양계 행성에서 '퇴출'된 명왕성이 다시 행성 지위를 되찾을 수 있을까?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일부 학자들이 '행성'의 정의를 새로 정립해 명왕성을 다시 행성으로 복귀시키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인도네시아 루욱에서 3월 9일에 관찰된 개기식 중국의 유준은 3월 9일에 촬영한 개기식(皆旣蝕) 사진으로 '인사이트 올해의 천문학 사진작가 상'을 수상했다. 더 많은 사진은 아래에서... 어두운 달의 가장자리를 햇빛이
인류가 태양계에서 가장 큰 행성인 목성의 정체를 파악할 절호의 기회를 확보했다. AFP, dpa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우주항공국(NASA)이 목성 탐사를 위해 쏘아올린 탐사선 주노가 27일 낮 12시51분(GMT·한국시간
태양에서 가장 가까운 항성 '프록시마 센타우리'에서 지구를 닮은 행성이 발견됐다. 표면에 물이 있을 수도 있는 조건이어서 생명체 존재 가능성이 주목된다. 영국 런던 퀸메리대학의 길렘 앙글라다-에스쿠데 교수를 비롯한 세계
태양계에서 새로 발견된 물체가 괴상하게 움직이고 있다. 태양계는 어찌 보면 상당히 평평하다. 거의 모든 것이 비슷한 공전면 상에서 같은 방향으로 태양 주위를 공전하고 있다. 그러나 해왕성 너머에서 발견된 지름 200km
지구와 태양의 거리는 9300만 마일이다. 이 거리에서는 하늘의 약 0.5도 정도의 영역을 차지한다. 달이 차지하는 영역도 같다. 그래서 이 그림에서처럼 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를 지나갈 때면 개기 일식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