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engbokjutaek

서울 강남구민 4만 3천명이 서울시가 추진하는 수서동 행복주택 건립에 반대하는 서명부를 25일 서울시에 제출한다. 서울시는 지하철 3호선 수서역과 가까운 수서동 727번지 공영주차장 부지에 서울시 행복주택 44가구를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의 첫 입주자 모집이 마감됐다. 국토교통부는 서울 송파 삼전, 서초 내곡, 구로 천왕, 강동 강일 등 4개 지구에 들어서는 행복주택 847가구에 8천800여명이 입주
젊은이들을 위한 공공주택인 행복주택이 오늘 10월 처음으로 입주자를 받는다. 또 행복주택의 3만8천채의 입지가 추가돼 모두 6만4천채의 행복주택 건설 계획이 확정됐다. 28일 국토교통부는 “행복주택 첫 입주가 오는 10월
입주자격 확정…6년까지 거주 가능 박근혜 정부의 대표적 공공주택 정책인 행복주택의 입주 자격이 확정돼 오는 2월27일부터 시행된다. 1일 국토교통부는 행복주택의 계층별 입주 비율을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젊은
집 없는 서민에게 최악의 상황이 닥치고 있다. 전셋값은 오르고 또 올라 이제 집값에 근접하는 추세다. 세입자들은 오른 전셋값을 마련하기 위해 또다시 빚을 내는 처지가 됐다. 돈을 마련한다고 전세를 구할 수 있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