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engbokjutaek

판교 행복주택에 입주한 30대는 관리비 고지서를 보고 뒤통수를 맞은 느낌이었다.
대통령 행사를 위해 새벽 공사를 했다는 것은 가짜뉴스다.
'영끌 2030' 내세운 부동산 기사의 세 가지 문제
"무주택자라 아프고, 아프니까 청춘이다(?)"
최근 5년간 서울시 공공임대주택 부적격 입주 건수는 1896건이다
집을 구하고 있다. 고통의 연말이다. 서울에 깔끔하고 안전한 원룸 하나 구하는 것이 목표였다. 한달이 지난 지금 나는 서울의 온갖 해괴한 집들을 꿰고 있다. 부동산의 마케팅은 정말로 창의적이다. ‘반지하’라는 말을 수십가지
행복주택은 신혼부부와 청년들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이다.
만 19~39세 청년 및 7년 이내 신혼부부가 입주 대상
서울 강남구 수서동 727번지에 공공임대주택을 짓겠다는 서울시와 이 계획에 반대하는 강남구 간 공방이 연일 벌어지고 있다. 강남구는 7일 보도자료를 내고 서울시가 이날 수서동 727번지에 대한 개발행위허가제한 직권 해제를
서울 강남구민 4만 3천명이 서울시가 추진하는 수서동 행복주택 건립에 반대하는 서명부를 25일 서울시에 제출한다. 서울시는 지하철 3호선 수서역과 가까운 수서동 727번지 공영주차장 부지에 서울시 행복주택 44가구를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의 첫 입주자 모집이 마감됐다. 국토교통부는 서울 송파 삼전, 서초 내곡, 구로 천왕, 강동 강일 등 4개 지구에 들어서는 행복주택 847가구에 8천800여명이 입주
젊은이들을 위한 공공주택인 행복주택이 오늘 10월 처음으로 입주자를 받는다. 또 행복주택의 3만8천채의 입지가 추가돼 모두 6만4천채의 행복주택 건설 계획이 확정됐다. 28일 국토교통부는 “행복주택 첫 입주가 오는 10월
입주자격 확정…6년까지 거주 가능 박근혜 정부의 대표적 공공주택 정책인 행복주택의 입주 자격이 확정돼 오는 2월27일부터 시행된다. 1일 국토교통부는 행복주택의 계층별 입주 비율을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젊은
집 없는 서민에게 최악의 상황이 닥치고 있다. 전셋값은 오르고 또 올라 이제 집값에 근접하는 추세다. 세입자들은 오른 전셋값을 마련하기 위해 또다시 빚을 내는 처지가 됐다. 돈을 마련한다고 전세를 구할 수 있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