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beodeu

한인 고교생이 하버드와 스탠퍼드에 동시 합격했다는 소식에 전국이 떠들썩했다.
수모를 참아가며 아픈 승객을 계속 돌봤다
다이빙 캠프에서 일어난 일
"딸 때문에 성공하지 못 할 거라는 사람들의 추측이 틀렸다는 걸 증명하고 싶었다."
재학생, ”이런 사람이 학생들 사이를 다닌다는 게 말이 되는 일인가?"
미 대입 자격시험인 SAT에서 만점을 받은 하버드생이 ‘귀신잡는’ 해병이 됐다. 해병대는 3일 홍찬의(21·병 1227기) 이병이 해병대 신병교육을 모두 마치고 정식 해병대원이 됐다고 밝혔다. 신병 수료식은 11월30일
세계 대학들의 추종을 불허해 온 보스턴의 하버드대학교. 이 대학의 학문적 명성만큼 그 역사도 대단한데 미국의 첫 대학교인 하버드는 1636년에 설립됐다. 그런데 TIME에 의하면 360년이란 긴 세월 동안 올해 처음으로
미국 명문대에 입학하고 싶은 이들은 SNS에 아무렇게나 글을 써왔는지 돌아봐야 할 것 같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하버드대가 페이스북에서 음란·폭력 대화를 한 입학 예정자 10여명의 입학을 취소했다고 5일 보도했다. 문제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하버드대학을 중퇴한 지 13년만에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날 저커버그는 하버드대 학위 수여식에 참석해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받고 연설했다. 2002년 하버드대에
하버드 교육대학원 제임스 라이언 학장의 2016년 졸업식 축사가 지난해 큰 화제를 모았다. 축사를 준비하면서 학생들에게 어떤 실질적인 조언을 해줘야 좋을까 고민하던 그는 '질문'을 주제로 삼았다. 어릴 적부터 평생 질문하는 것을 좋아했던 성격 때문이었다. 그리고 인생에 꼭 필요한 5가지 질문에 대해서 생각해냈고 자신의 생각을 진솔하게 이야기했다. 그런데 상상을 초월하는 반응을 얻었다. 그의 축사 동영상이 얼마나 많은 이의 공감을 얻었는지 8백만뷰의 조회수가 나왔고 급기야 그는 일 년 뒤에 이 내용을 주제로 'Wait, What?'이란 제목의 책까지 펴내게 된다.
세계적인 거부이자 '투자의 귀재', 또 자선가인 워런 버핏. 그와의 점심식사 한 끼가 40억 원에 낙찰될 정도로 그는 세계적으로 존경 받는 명사다. 하지만 버핏에게도 좌절이라는 게 있었다. 젊은 워런 버핏은 하버드 경영전문대학원
평소 건강 뉴스에 관심을 두고 계셨던 분들이라면 '과체중인 사람이 정상 체중인 사람보다 더 오래 산다'라는 기사를 한 번쯤 보셨을 겁니다.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면 당뇨, 심장병, 암과 같은 만성병 위험도가 높아지니 당연히 사망률도 높아져야 하는데, 이러한 예측과는 반대로 과체중이면 오히려 정상 체중보다 사망률이 낮다고 해서 흔히 '비만의 역설 (obesity paradox)' 이라고 불리는데요. 이러한 '비만의 역설'을 언론에 퍼뜨리는 데 가장 큰 공헌을 했던 논문은,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의학 전문지 중 하나인 미국의학협회지(JAMA) 2013년도 판에 실린 논문이랍니다.
컴퓨터가 검진 정보를 가지고 언젠가는 인간 의사와 대등한 수준의 진단을 내릴 거라는 기대가 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 따르면 '아직'이라고 한다. 하버드의대 연구팀은 아직은 기계가 인간 의사엔 능력에서 크게 뒤떨어짐을
-무슬림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유럽에서 분쟁이 늘어나는 것은 어떻게 보는가? 중도주의 당들이 문제가 없는 척하면 – 독일 연합 정부가 어느 정도 그렇게 했다 – 우파 정당들이 득표를 늘릴 기회를 주는 셈이라는 걸 우린
매일 #먹스타그램이나 #셀스타그램을 올리는 사람이라면 각 사진마다 어울리는 필터를 찾는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이해할 것이다. 그러나, 필터 선택이 사실은 정신 건강과 연관되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하버드대와
"대학의 성공을 위해 대학 인프라에 투자하거나 유명한 교수를 데려오기 위해 돈을 쓰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바로 모든 면에서의 학문적 자유입니다. 교수진은 그들이 열정을 가진 분야를 연구할 수 있어야 합니다. 대학 내에서는 물론이고 사회에서도 자신들의 의견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어야 합니다. 탁월한 대학을 만들기 위해 중요한 또 한 가지는 참여적 경영입니다. 교수진은 대학을 운영하고 우선 사항을 결정하는 과정에 직접 참여해야 합니다. 아시아 대학에서는 참여적 경영의 모습을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중국 정부 기관 직원들이 주요 현안에 대한 여론조작용 댓글을 직접 작성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 하버드대 게리 킹 박사 연구팀은 2013년 2월부터 2014년 11월 사이 장시(江西)성 간저우시 산하 인터넷 선전부에서
지난 1일(현지시각) 백악관은 말리아 오바마가 2017년 가을 학기부터 하버드 대학교에 다니게 됐다고 밝혔다. 미국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의 큰 딸은 이제 학교가 시작되기 전까지 1년 간의 '갭이어'를 가지게 됐다. 말리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