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oyukcheong

수험생에 한해, 이곳에서 진단 검사를 받으면 당일 결과를 알 수 있다.
'여학생=치마'라는 성적 고정관념에서 벗어날 때다.
재활용 급식이 일상화되어 있다고 주장한 노조.
신종 코로나 여파로 20일 등교 수업을 시작하게 된 고3
인천시는 이 학원 강사를 형사고발할 방침이다.
해당 교사에 대한 징계 여부에 대해선 "확답할 수 없다"는 교육청
다문화 가정 학부모와 학교 간 소통을 원활하게 하려는 목적이다
앞서 인천의 한 남녀공학 중학교에서 학생들의 교복 치마 길이를 자로 재 논란이 됐다
개학 연기에 참여한 유치원을 우선 조사해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님' 또는 '~쌤'으로 호칭이 통일된다.
'정치권 불법 쪼개기 후원' 논란 때문이다
수사는 15일 전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 비해 급감한 초등교사 임용 선발예정 인원이 3일 발표된 뒤, 교육대 학생들은 “교원 수급정책 실패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라”며 공동행동에 나섰다. 1수업 2교사제, 고교 학점제 등을 공약한 정부가 장기적 교원
인천시교육청이 백남기 농민에 대한 국가폭력 진상규명 시국선언에 참여한 학생의 소속을 파악하고 관련 집회 참여 정보를 수집하라는 지침을 일선 고등학교에 내린 사실이 확인됐다. 인천 지역 한 고등학교 교사는 11일 한겨레와의
인천의 한 고등학교가 소셜미디어에 위생불량 급식 사진을 공개한 학생을 부적절하게 다뤘다가 교육청 징계를 받았다. 7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인천 모 고교 학생 A군은 지난달 8일 점심 급식으로 나온 두부조림 반찬에서
사립학교에 대한 관리·감독 권한을 가진 교육청 관료들이 퇴직 뒤 사립학교나 유관 협회에 재취업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영권(60) 전 서울시교육청 총무과장은 지난 5월 말 사직한 뒤 7월부터 서울 은평구 하나고의 법인기획실장으로
박근혜 대통령은 교육청들이 "받을 돈은 다 받고, 정작 써야 할 돈은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돈을 다른 데 썼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 '다른 곳'은 학교교육이다. 결국 무상보육을 해야 하니 학교교육에 쓸 돈을 아껴서 쓰라는 요청이다. 교육청은 중앙정부가 선심 쓰듯 주는 예산을 받아 쓰는 곳이 아니니 박 대통령의 표현은 틀렸다. 국민이 내는 내국세 가운데 20.78%는 처음부터 교육청 몫이다.
정부의 중·고교 한국사 국정교과서 추진에 맞서 전북과 강원 등 최소 4개 교육청이 보조교재를 공동개발한다. 23일 전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보조교재 개발에 최근 강원과 충남, 광주 교육청이 참여하기로
교육당국이 유리한 학교폭력 통계만 발표하고 불리한 자료는 감춰 실태를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정진후 정의당 의원은 “최근 울산, 경북, 경기 등 지역 교육청들이 학교폭력 실태조사
다양한 아이들을 배움과 성장으로 이끌려면 교사의 구성도 다양했으면 좋겠다. 범생이였던 분, 학창시절 좀 놀아본 분, 역경을 딛고 일어선 분 ... 등등. 그런데 교사의 구성이 점점 다양성과는 멀어지는 듯해 안타깝다. 요즘 교대나 사범대학에 들어가려면 완벽한 내신과 수능성적, 적절한 스펙까지 갖추어야 한다. 대학시절에도 임용고시 준비에 전력을 쏟고, 그것도 부족해서 노량진 학원가의 도움을 받는다. 그리고 또 몇 년을 고생해서 시험에 붙는다. 그렇게 학교에 왔는데 교사의 말에 딴청을 피우거나 먼 산만 쳐다보는 아이들을 보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어떻게 그럴 수 있냐'고 말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