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oyukbujanggwan

일부 학구에서는 즉시 관용에 대한 수업을 개설했다
국회는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교육공약인 '고교학점제'가 임기 마지막 해인 2022년 전면 도입된다. 이를 위해 내년에 당장 100개 학교에서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7일 서울 한서고에서 '고교학점제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김상곤(68) 전 경기도교육감을 지명했다. 법무부 장관에는 안경환(69) 서울대 법대 명예교수를, 국방부 장관에는 송영무(68) 전 해군참모총장을 내정했다. 환경부 장관에는
'민중은 개돼지'라며 자신의 생각을 거침없이 이야기했던 교육부 고위간부의 발언에 대해 이준식 교육부장관이 사과했다. 이 장관은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언행이었고, 이 점에 대해서는 어떠한 변명도 있을 수 없다"며 사과했다
박 대통령이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이준식 서울대 교수 부지런히 부동산 투기를 했다. 수법도 프로다. 이 후보자는 서울 노른자위 자리의 오피스텔 3채를 가지고 있는데 이 오피스텔들은 정부의 규제가 거의 미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이 후보자는 전세금을 받아 잔금을 변제하는 식으로 자기 자본 투입을 최대한 억제하는 묘기를 선보였다. 이 후보자가 소유하고 있는 아파트 1채와 오피스텔 3채의 시가를 합하면 대략 40억원 정도 된다고 하니 이 후보자의 솜씨에 탄복할 따름이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대학 총장들이 모인 자리에서 "과거 대학의 역사 전공 학생들이 시위 때문에 학업을 잘 하지 않아 지금 역사 교육이 잘 되지 않는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부총리는 20일
황우여 교육부 장관의 최근 발언이 대학사회에 커다란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는 '취업이 인문학보다 우선하며, 취업 중심으로 교육제도를 바꿔야 한다'는 요지의 발언을 했다고 한다. 국가의 '백년대계'를 책임진다는 교육부 수장이 이런 근시안적인 교육관을 가졌다는 사실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취업이 인문학에 우선한다'는 기상천외한 발언은 고용노동부 장관이나 전경련 회장의 입에서라면 몰라도, 교육부 장관의 입에서 나올 말이 아니다. 교육
제1 또는 제2저자로 학술지 실어 이중 3편은 연구비까지 받아 동료 등과 공동연구 또다른 4편은 ‘단독 저술’로 등재하기도 김명수(66)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제자의 학위논문을 자신의 연구 성과로 꾸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