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oyukbu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지나치게 어렵지 않게 출제하되 국어, 수학은 지난 6월 모의평가 수준, 영어는 9월 모의평가 수준으로 출제했다고 수능 출제본부가 밝혔다. 양호환 수능출제위원장(서울대 역사교육과 교수)은
박근혜 정부의 ‘임기중 예산 계획’에 대표 공약인 누리과정(만 3~5살 공통교육과정)과 고교 무상교육 재정 조달 계획이 아예 포함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됐다. 여권이 ‘생애주기별 맞춤 복지’라며 내세운 역점 사업조차 지자체와
법률자문 등 국가기관에 법률서비스를 지원하는 ‘국가로펌’인 정부법무공단이 지난 7월 교육부에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는 교육청의 고유사무’이라는 취지의 법률 검토의견을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교육부는
공통과목 6과목 + 일반 선택과목 1∼2과목 볼 듯 2018학년도부터 고등학교 교육과정이 문·이과 통합형으로 개정됨에 따라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어떻게 변할지 관심이 쏠린다. 교육부는 현재 초등학교 6학년이 응시하는 2021학년도
아뿔싸! 학교 밖에서, 이를테면 전국을 순회하면서, 현 정부의 대학구조조정 정책을 비판하고 대안을 모색하던 중에, '나의 대학'인 덕성여대가 대학살생부라고 불리는 "정부재정지원제한 대학"에 끼고 만 것이다! 마치 큰 싸움이 벌어진 전쟁터에 나가 있는 사이에 고향마을이 적의 습격을 받은 것 같이 허를 찔린 기분이었다. 이명박 정부에서 시작되었던 이 제도가 막을 내리는 마지막 해에, 불운하게도 그 희생양이 된 것이다. 교육부의 강압적이고 비교육적인 기업식 구조조정 정책의 희생물이 어찌 덕성여대뿐이겠는가?
이르면 2018학년도…'쉬운 수능 영어' 기조 유지·심화 전망 영어 변별력 약화돼 수학·탐구 영역으로 사교육 번질수도 교육부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영어 영역에서 절대평가 도입계획을 밝힘에 따라 상대평가 방식의 수능 체제가
정부 ‘발행 체제 개선’ 토론회 참가자들, 국정화 반대 압도적 “교육 장관 일방 결정 막겠다” 야당 의원 ‘법률안’ 발의 확인 시민단체도 “역사 왜곡 퇴행” 교육부가 26일 ‘한국사 교과서 발행체제 개선안 마련을 위한
세월호 참사로 중단된 수학여행을 재개하겠다고 밝힌 교육부가 정작 일선 학교에는 안내공문조차 발송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참사 이후 2개월 반만인 1일 수학여행이 재개됐지만 일선 학교는 혼란을 겪고 있다
한강중 지혜복 교사 “박 대통령, 진상 규명 의지 없어” “아이들 위해 사회 안전해질 때까지 가만있지 않을 것”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지혜복(49) 서울 용산 한강중학교 교사(사회과)가 노란 리본을 달고 강단에
금융위·기재부 산하 연봉 최고…국토·산업부 자리 최다 고위 공무원들이 부처 산하 공공기관장으로 내려가 3년 임기 중에 최대 15억원의 보수를 챙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 산하 공공기관장은 보수가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