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oyuk

조희연 당선자, 학교 방문 계획하고 ‘의전 말라’ 협조 부탁 학교 쪽, 교육감 방문 준비 위해 대청소·환영 현수막 제작 “교육 현장 권위주의·과잉 의전 바로 잡겠다” 방문 취소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당선자가 일반고를 방문하는
한양대, 지난해 중앙대 학생 고소 중앙대도 “모욕·명예훼손” IP 고소 “한양대 학생 있는지는 수사해봐야” ‘학벌사회 자기과시 심리’ 분석속 “법적대응으로 서열 부각” 지적도 남의 학교를 비상식적으로 헐뜯는 일부 ‘대학생
모든 부모는 아이들에게 낯선 사람에 대한 대응법을 가르쳐야만 한다. 낯선 사람이 과자나 아이스크림을 사준다고 해도 따라가면 안 된다. 놀러 가자고 해도 따라가면 안 된다. 엄마 아빠 친구니까 같이 어딘가를 가자고 불러도
모교의 초등학생들은 석면공장 그림자가 드리운 교실과 운동장에서 뛰고 구르다가 지척에 있는 집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보냈다는 뜻이다. 그 이후 알게 된 사실은, 석면공장에서 일을 한 적이 없는 40대 초반의 모교 졸업생이 석면폐증 확진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졸업생들과 교직원,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실시하며 추가 피해자를 찾고 있다는 것이다.
만수가 더 큰 건을 터뜨려서 교장실에 끌려왔다. 이번에는 더 호되게 야단을 쳐서 확실히 잡아놓았다고 생각했는데, 그 다음에는 파출소에서 그를 찾아오게 되었다. 그리고 두 달 후에는 학교에서 감당할 수 없는 아이가 된 만수를 결국 자퇴시켰다. 2007년 여름까지 이렇게 자퇴시킨 학생이 무려 5명이 되었다.
외국어를 공부하는 데에 단어를 빠르게 암기하는 것만큼 중요한 능력이 없다. 누군들 이를 모르겠는가. 우리말 단어도 오락가락하는데 외국어 단어를 외우는 게 쉽지 않아서 그렇지. 낯선 언어의 생소한 단어들을 외우는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