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oyuk

제가 지난 20년간 미국에서 상담했던 한인 부모님들은 대부분 자녀들의 독해능력 부족으로 고심했던 분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아이러니칼 하게도 이 분들의 자녀들은 리딩 능력의 향상을 위해서 거의 모두 사교육을 받아온 학생들이었습니다. 이분들에게 저는 언제나 다음과 같은 조언을 드렸지요. "선생님과 마주 앉아서 얻을 수 있는 것은 전체 필요한 것의 30%도 안됩니다. 나머지 70% 이상은 혼자서 읽는 훈련을 통해서만 채울 수 있습니다." 선생님이 입으로 설명해주고 아이가 그것을 눈으로 보고 귀로 듣는 교육은 리딩 훈련이 아니기 때문에 70%에 해당하는 리딩 실습의 자리는 계속 빈 상태로 남아있게 됩니다.
2009년 중학내신 상위3% 5명 작년·올해엔 1명도 안들어와 “상위 30%내 학생도 찾기 힘들어” 자사고 부적응생 전학 줄잇고 한반에 5~10명은 수업중 딴짓 “조희연 지정취소 기대 컸는데…” 한때 서울의 명문 사립고라
모든 신입교육 프로그램의 중심목표는 신입사원들 간에 유대감이 생기게 하는 것이다. 지금 생각해보면 같이 교육에 참여했던 동료들과 아직도 친하며, 유대감이 생겼다는 면에서 교육이 성공했다고는 말할 수 있다. 그렇지만 깊은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매일 밤 새벽 2~3시쯤 다들 자기 전에 모여서 합숙교육과 회사에 대한 욕을 했었기 때문이다. 얼마나 피곤한지, 훈련이 얼마나 지긋지긋한지에 대해 수다를 떤 덕분에 다들 공감을 하고 이로써 더 친해졌다.
이르면 2018학년도…'쉬운 수능 영어' 기조 유지·심화 전망 영어 변별력 약화돼 수학·탐구 영역으로 사교육 번질수도 교육부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영어 영역에서 절대평가 도입계획을 밝힘에 따라 상대평가 방식의 수능 체제가
현재 한국의 상황을 보면, 미국에서 공부하는 한국인 이공계 유학생의 모습을 닮아있다. 이공계 교수들은 한국의 유학생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언어적으로는 좀 부족하지만, 열심히 일하는 근성과 문제를 풀어내는 능력이 뛰어나기에 좋은 논문과 연구업적을 낼 수 있는 자질을 갖추고 있어서이다. 하지만, 좋은 논문을 쓰고 박사를 받고나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학자가 되기 위해서는 플러스 알파가 필요하다. 이 플러스 알파의 영역에서 한국의 연구원들이 미국 혹은 유럽의 학자들에 비해 조금 뒤떨어져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는데 부족하지는 않나 생각해본다.
총장-이사장 이원체제…두산家 서울대·중앙대 이사장 섭렵 서울대가 처음으로 경영인 출신 이사장을 맞이하게 되면서 학교 운영에 커다란 변화를 겪을지 주목된다. 교수사회 일부에서는 이른바 '재벌'이 국립대학법인 이사장을 맞게
5세 이하 영유아의 68%가 사교육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영유아 10명 가운데 3명은 학습지를 풀고 1명은 학원에 다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조사 대상 아동의 31.6%가 학습지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소송을 통해 합법노조 지위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반정우 부장판사)는 19일 전교조가 "법외노조 통보 처분을 취소하라"며 고용노동부 장관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맞벌이 부부가 있었다. 결혼한 지 3년 만에 아이를 낳았다. 아이는 할머니에게 맡겼다. 할머니는 손주를 애지중지 키웠다. 손주의 미래를 생각해 어릴 때부터 영어 공부를 시켜야 한다고 믿었던 그 할머니는 한국말 더빙이
서울대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5월, "제자 성추행과 불법 과외 의혹으로 음악대학 성악과 교수에 대해 파면이 결정"된 데 이어, 이번에는 논문 표절과 교수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졌다. 17일 '세계일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