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osa-mujang

군·경찰 경력이 있는 교직원을 대상으로 무장 지원자를 받는다.
트럼프가 ‘교사 무장론’을 주장한 뒤 벌어진 총기 사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