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ohwang-sewolho

프란치스코 교황이 12일(현지시각) 바티칸을 정기 방문중인 한국 주교들에게 “섬김을 받는 사람이 아니라 섬기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교황은 이어 사제들에 대해 “안락함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다. 신자 위에
유족들 각별히 위로했던 교황, 첫 질문으로 ‘세월호’ 거론 천주교 입교자 늘었다는 소식 듣자 “하느님께 감사한 일”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교황청 클레멘스 8세홀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국 주교단을 만나고 있다
아쉬웠던 교황 영접 장면들 으리으리 대형의자 준비 청와대선 총든 군인 사열 공항 영접 화동도 소외층 아이들이었다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방한 첫날인 14일 서울공항 영접 행사에서 세월호 유족을 만나 “기억하고 있다”고
기내 기자회견…"한국민·군위안부 피해자, 품위 잃지 않아"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월호 유족의 고통 앞에서 중립을 지킬 수 없었다"고 세월호 유족에 깊은 관심을 보인 이유를 설명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8일(현지시간
“세월호 문제에 소홀함 없어…문제 개선 의지 강해” 한 달 넘는 단식과 면담 요구 외면하는데도 두둔만 ‘박근혜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이정현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18일 “박 대통령이 다른 국정으로 (바빠서 세월호
“방한기간 내내 기도 잊지 않았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가족 시신을 찾지 못해 진도 팽목항에 머물고 있는 세월호 참사 실종자 가족들에게 위로 편지와 묵주를 선물했다. 교황은 17일 오전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이호진 씨의
교황에 전달한 편지 세월호 가족들이 15일 교황에게 편지를 보냈다. 가족들은 편지에서 “사고 이후 대통령과 많은 정치인들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약속했지만 시간이 흐르니 가족을 무시합니다. 대통령의 약속이 거짓말일
광화문 124위 시복미사 집전…"순교자들, 정의·자유 넘치는 사회 향한 영감준다" 세월호 유족 400여명 등 공식인원만 17만명·각국 주교단 100명 참석 프란치스코 교황은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한국 천주교
세월호 사고로 희생된 김유민(단원고생)양 아버지 김영오씨가 16일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건넨 편지에는 어떤 내용이 담겼을까? 이날 오전 교황은 무개차를 타고 서울광장에서 시복미사 집전을 위해 광화문 광장으로 가던 도중
프란치스코 교황이 16일 오전 시복식 집전에 앞서 세월호 참사 유가족인 김영오씨를 만났다. 16일 민중의 소리에 따르면, 교황은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김영오씨를 만났다. 김영오씨는 단원고 희생자인 김유민 학생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