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ran

유럽에서 파문이 일고 있는 '살충제 달걀'이 국내서도 발견된 가운데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가 15일부터 판매 중단에 나선다. 판매 달걀은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가의 달걀이 아니지만 국민들의 불안감을 고려해 자발적인
살충제 성분이 든 '살충제 달걀'이 최소 17개국에서 유통됐다. 유럽에서 시작된 이 '살충제 달걀'이 홍콩에서도 판매된 것으로 확인돼 파장이 크다. 11일 BBC에 따르면 '살충제 달걀'은 유럽연합(EU) 전체 회원국의
'계란에는 노른자 한 개가 있다'는 건, 모두가 알고 있는 상식이다. 그러나 미국 메인 주에 사는 유튜버 마크 제이는 최근 지금까지 믿어왔던 모든 상식을 깨는 일을 겪었다. 마트에서 산 계란 한 줄이 모두 노른자 두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5. 약 8분 동안 굽는다. [h/t spoonuniversity] 6. 토스트에 올려 먹는다. 2. 소금, 후추, 등으로 가미한다. 3. 흰자가 하얗게 뭉칠 때까지 휘핑한다. 포치드
계란과 닭고기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인해 추가 인상 가능성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12일 한국소비자원이 5월 373개 판매점을 대상으로 주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에
최근 안정세를 찾아가던 계란값이 다시 뛰어오르기 시작했다. 미국 내에서 조류독감이 발생해 수입이 중단된 데다, 새 학기가 시작하면서 초중고 급식으로 수요가 올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공시한 자료를
계란 삶는 법은 세상에 넘쳐나고, 모르는 사람이 없는데 뭐하러 올리는지 이해가지 않을 수 있지만, 일상화된 이런 일조차도 사실은 만만하지 않음을 알았다. 특히 수없이 널려있는 계란 삶는 법들은 대부분 구체적이지 않다. 너무나 일반화해서 설명하고 있는데, 실제로는 일반화하기 어렵고 예민한 과정이다. 물론 디테일하게 설정할 수 있는 Egg Timer 어플들도 있다. 대체로 감을 잡는 데는 도움이 되지만, 어플마다 제시하는 시간이 다르니 정확하다고 보기 어렵다. 이것이 내가 글을 올리는 이유다.
셀러브리티 셰프 안소니 부르댕은 아주 모험적인 입맛을 가진 사람으로 유명하다. 그런데 스크램블드에그만은 간단할수록 좋다고 그는 TechInsider 동영상에서 설명한다. 필요한 재료는 단 4가지: 신선한 달걀(주인공인
"시외전화만 시·도 번호가 있는 것이 아닙니다. 달걀도 시·도별로 번호가 있습니다." 최근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관심이 높은 달걀에도 시·도별 고유번호가 있어 눈길을 끈다. 2일 경북도에 따르면 시판하는 계란은
2017년과 2016년의 가장 다른 점 한 가지라면 계란값을 들 수 있을 것이다. 지난해 12월 초부터 올 1월 초까지, 이마트와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와 재래시장 등에서는 AI(조류인플루엔자)의 여파로 계란값이 4~5차례
조류 인플루엔자(AI) 사태로 빚어진 '계란 대란'에 14일, 미국산 계란이 한국에 도착했다. 이 중 100t의 물량에 대해 롯데마트는 '하얀 계란'이라는 이름으로 30개들이 한 판에 8,990원에 판매할 것이라 전했으며
15일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현재 한국에서 유통되는 계란의 99%는 갈색이다. 하지만 흰색 계란이 '대세'였던 시절도 있다. 계란의 껍데기 색은 어미 닭의 품종에 따라 결정된다. 산업적으로 사육되는 산란계(알 낳는 닭
조류 인플루엔자(AI) 사태로 '계란 대란'이 빚어지면서 수입이 추진된 미국산 계란이 14일 국내에 도착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계란 약 160만 개, 총 100t 분량을
다음 주 중 시중 마트에서 미국산 계란이 첫선을 보일 전망이다. 1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국내 업체 1곳이 샘플용으로 들여오는 미국산 계란 150kg(2천160개)이 이날 낮 12시 30분 아시아나 항공편을 통해
미국산 계란 164만 개가 항공기를 통해 국내에 처음으로 수입된다. 그러나 계란 공급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일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수입 검역·위생절차가 완료됨에
조류독감 파동으로 계란 수급에 문제가 생기면서 해외에서 계란을 수입했으나, 정부 당국의 안일한 대처로 수입된 계란이 전부 폐기될 위기에 놓였다. 아시아경제 1월6일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산 계란 200kg(5000개
정부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탓에 치솟는 달걀값 안정을 위해 일시적으로 달걀 무관세 수입을 4일부터 한시 허용하기로 했다. 당장 이번달 설연휴 때 달걀 대란을 우려하는 측면도 크다. 하지만 달걀 신선란은 선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계란가격이 치솟는 가운데 정부가 이를 완화하기 위해 내년 상반기 계란 9만8550톤가량을 수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먹는 닭으로 키우는 육계에서 처음으로 에이아이 신고가 들어와
조류 인플루엔자(AI)로 닭고기 및 달걀의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SPC그룹이 전국 직원들을 대상으로 '달걀 사재기'를 지시하고 사후정산 방법까지 안내했다고 YTN이 22일 보도했다. SPC는 파리바게뜨
최근 마트에서 계란을 대량으로 사기가 힘들어지고 있다. 조류독감(AI, Avian Influenza) 살처분으로 번식용 닭인 산란종계 역시 씨가 마르고 있기 때문. 가격도 오르고 있다. KBS의 보도에 의하면 3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