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seon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민주당원 댓글공작 연루’ 의혹 보도에 반박했다. 김 의원이 인터넷 댓글을 조작한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원과 수백차례 비밀문자를 주고받았다고 TV조선이 보도한 직후다. TV조선은 댓글조작으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어제(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쌓인 편지들, 답장을 쓰다 아무래도 모든 분께 다 답글하기는 어려워 손편지로 여기에 올려봅니다'라며 손으로 쓴 세 장의 편지를 사진으로 찍어 올렸다. 그런데, 어쩐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각당의 경선 기간을 거치며 급격하게 상승하고 있다. 경선 과정에서 컨벤션 효과를 타서일까? 목소리가 변해서 일까? 아니면, 어떤 전략적인 메시지가 있어서일까? 이를 살펴보기 위해 허핑턴포스트는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4일 전남도 선거관리위원회가 국민의당 광주·전남 대선 경선과정에서 선거인단을 모집하고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국민의당 관계자 2명을 3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렌터카 17대를 동원해
영남권 순회경선에서 2위로 올라선 이재명 후보는 31일 "영남 일대는 문재인 후보의 본거지인데도 선방했다고 본다"며 "나머지 절반 이상 남은 수도권에서 투표율이 높아지는 것이 유리한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영남 경선에서 문재인이 또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순위는 다음과 같다. 문재인 64.7% 이재명 18.5% 안희정 16.6% 3월 27일 호남 경선과 29일 충청 경선에 이은 문재인 후보의 3회 연속
국민의당의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대표는 31일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선출된 것과 관련, "정치자금법 위반혐의로 대법원 판결을 남겨두고 있는 홍 지사가 대선후보라니 측은지심이 인다"고 말했다. 손 전
국민의당 대선 순회경선이 진행 중인 가운데 29일 손학규 후보 측에서 현장투표(80%)와 함께 경선 결과에 반영되는 여론조사(20%)를 하지 말자고 제안했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전체회의를
문재인 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의 충청 지역 경선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7일의 호남 경선에서의 압승에 이어 2연승이다. 문재인 후보는 총 득표율 47.8%로 안희정 후보(36.7%)와 이재명 후보(15.3%)를 크게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나설 바른정당 대선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의 막이 올랐다. 바른정당은 이날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자 선출대회를 열고 유승민 후보와 남경필 후보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