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namdo

경남도의 ‘채무 제로 달성’을 기념해 도청 들머리에 심었던 나무였다.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2일 오후 경남도의회에 들어서면서 홍 지사의 지사직 사퇴를 요구하며 단식 농성에 들어간 여영국 경남도의원(정의당)에게 “쓰레기”, “개가 짖어도” 등의 막말을 했다. 홍준표 지사는 이날 제338회
홍준표 경남지사가 무상급식 예산 내역을 감사하겠다며 중단된 경남 무상급식 중단사태가 17개월만에 다시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2월22일 보도에 따르면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올해 학교급식비 453억원을 지원하겠다는
경상남도가 발행한 '2016 다문화가족 달력'에 '천황탄생일'이 표기돼 논란이 일자 달력을 전량 회수하는 일이 발생했다. 김근수 '가톨릭프레스' 발행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12월17일 다음과 같이 사진과 글을 올렸다
경남도가 잦은 가정폭력과 경제적 빈곤 등에 시달리는 다문화가정 인권보호대책 마련에 나선다.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13일 열린 도청 간부회의에서 "결혼이민 여성들에 대한 가정 폭력 등이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며 "한국에서
홍준표 경남지사가 공무원 사기를 높이겠다며 도와 시·군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도지사배 골프대회를 열기로 했다. 홍 지사는 1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취임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어 “공무원들 사기가 많이 죽었다. 공무원
학교 무상급식 예산 문제를 둘러싼 경남도와 경남도교육청간 갈등을 풀고자 경남도의회가 오는 21일 안으로 선별적 무상급식 중재안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도의회 새누리당 의원 40여 명은 10일 1층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경남도가 학교 무상급식 지원 대신 추진하는 '서민 자녀교육지원사업'이 관련 서류가 너무 많아 신청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민일보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토요일인 21일까지 1주일간 총 6,242명이 신청했다
경남도는 지난 3월 9일, 무상급식 예산을 서민 자녀 지원 사업에 돌려 쓰기로 결정했다. 또 이날 경남도교육청은 이날 “교육청의 학교 무상급식 예산이 이달 말로 바닥남에 따라, 경남도와 시·군의 예산 지원이 없다면 다음달
경상남도가 무상급식 중단을 발표하며 '신분상승을 이뤄내는 사다리'를 만들겠다는 발언으로 다시 한 번 논란의 한 복판을 차지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경상남도는 다음 달부터 무상 급식을 중단, 남는 예산으로 서민 자녀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