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jejeongchaek

일자리 정책이 단기, 임시직에 치우쳤다는 비판도 있다
전날 당대표 수락연설서도 '대통령 갑질' 막겠다고 했다.
재벌개혁, 경제민주화 정책에 대해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소득주도성장 정책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분배상태가 더욱 악화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사실 1년 남짓 시행된 정책이 이렇다 할 분배상의 개선효과를 가져오리라고 기대하는 것은 무리가 아닐
문재인 대통령이 '혁신성장'을 주요 경제 정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소득주도성장'을 강조해온 것과 다른 행보다. 서울경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9월26일 국무회의에서 “혁신성장에 대해서 경제 부처에서 보다
한편 지난 2월 23일 내수활성화 관계장관회의가 열렸다. 이날 내수활성화 방안으로 조기퇴근 유도 등이 발표됐으나 정작 일자리 확대와 최저임금 인상, 가계부채 경감 등 근본적 대책은 언급되지 않았으며, 부처 사이의 협의가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는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비꼬는 듯한 발언을 했다. 안 대표는 이날 경기도 양평에서 개최한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김상조 한성대 교수로부터 부실기업 구조조정과 양적완화 등에
청와대는 3일 "올해 경제는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무엇보다 개혁의 신발끈을 다시 매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지금 계류돼 있는 많은 법이 빨리 통과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종범 경제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27일 신당이 표방하는 경제정책 방향과 관련, "공정성장을 경제정책의 제1기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정부 주도의 산업 정책에 목을 매는 경제는 이제 넘어서야
올해 연말정산 시 추가로 납부해야 하는 세액에 대해 3개월에 걸쳐 분납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런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이 전날 국회 기재위에 상정됐다. 현행 소득세법은 연말정산 결과 추가 납부세액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