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jehakja

경제학자는 늘 돈 얘기만 하지만 큰돈을 번 경제학자는 아주 드뭅니다. 또한 경제학자가 제일 강조하는 것이 합리적 선택이지만 막상 자신의 선택에서는 합리성을 무시할 때가 많습니다. 내가 바로 그 좋은 예가 될 줄은 미처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은 재정과 복지 분야를 전공했던 괜찮은 경제학자였습니다. 성향은 보수였지만, 진보와도 말이 통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정치인 박근혜의 ‘경제 가정교사’였던 그는 2014년 6월 청와대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영국 출신의 경제학자인 앵거스 디턴(69)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2일(현지시간) 디턴 교수의 "소비, 빈곤, 복지에 대한 분석"을 기려 그를 수상자로
자신 있게 예측하는 바지만, 부동산 3법은 부동산시장을 왜곡시키는 것 이외에 경제를 되살리는 데는 이렇다 할 효과를 내지 못할 겁니다. 국회가 이걸 뒤늦게 통과시켜 주었다고 우리 경제가 불쌍하다는 말을 하는 걸 보니 정말로 어이가 없네요. 애당초 내놓아선 안 될 음식이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