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howon

데이비드 조는 2019년 미국 국토안보부의 '우수 공무원을 위한 금메달'을 받은 한국계 미국인이다.
"대한민국 경찰의 한 사람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 - 이조윤 경장
하태경 의원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세계 초강대국의 리더도 운다(사진 참고). 그런데 이렇게 우는 자기를 경호원들이 모른척했다고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보 바이든 기념행사에서 어제 밝혔다. 그 이유는? PopSugar에 따르면 오바마의 큰 딸 말리아가
필리핀 대통령궁 근처에서 총격이 발생했다. 필리핀 대통령경호실은 경호원 1명이 총상을 입고 숨졌다고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9월26일 오전(현지시각)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 있는 대통령궁 주변에 있는 말라카낭 공원에서
해외 매체들이 홀딱 반한 문재인 대통령의 보디가드 최영재 씨.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최 씨는 특전사 장교 출신으로 문대통령의 후보 시절부터 밀착 경호를 맡아왔다. 해외 언론이 집중하기 전, 이미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을 지키는 대통령경호실 소속 경호원이 가지고 있던 권총을 잃어버렸다가 이를 발견한 주민 신고로 뒤늦게 되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