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gido

경기도가 26일부터 촛불집회가 종료되는 시점까지 매주 토요일 서울을 출발해 경기도로 향하는 광역버스의 막차 시간을 새벽 1시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최근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지사는 서울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 참석하는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2017년도부터 학교 야간자율학습을 폐지한다”고 밝혔다. 6월 29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경기도교육청 방촌홀에서 열린 취임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이재정 교육감은 “‘야간자율학습’을
경기도 화성에 들어선다던 '한국판 유니버셜 스튜디오'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는 소식이다. 동아일보는 20일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국제 테마파크 ‘유니버설스튜디오’ 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고 보도했다. 사업에
경기도가 지도정보 시스템 '구글 어스(Google Earth)'보다 훨씬 낫다며 대대적으로 홍보한 '경기 누리맵'을 6년만에 슬그머니 폐쇄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청 주변에서는 정보서비스 발전 흐름 등을 제대로 파악하지
서울 인구수가 28년 만에 1천만명 아래로 내려갈 전망이다. 서울 지역 집값 상승과 전세난이 가속화하면서 인근 경기 등 지역으로 이사하는 이들이 꼬리를 물고 있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3월 국내인구이동
경기도는 올해 단원고를 졸업, 대학에 입학하는 79명 전원에게 대학등록금(입학금 포함) 전액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올해 단원고 졸업생은 모두 86명(세월호 사고에서 생존한 75명과 체육대회 참여 등으로 세월호에
경기도 화성시에 전 세계에서 다섯 번째 유니버설스튜디오가 들어설 전망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공사에서 개발하는 송산그린시티의 국제테마파크 복합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유니버설스튜디오스코리아(USK)'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내년부터 경기도에 사는 청년이 매월 10만원을 저축하고 3년간 일자리를 유지하면 경기도와 민간의 지원을 받아 1천만원의 목돈을 만들 수 있는 길이 열린다. 경기도는 15일 오전 도지사 집무실에서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경기도가 여야간 '연정(聯政)'의 핵심 정책으로 추진했던 공공산후조리원 사업에 대해 보건복지부의 '수용' 결정이 내려졌다. 불수용 결정이 내려진 성남시와 달리 무상이 아닌데다 민간 산후조리원이 없는 지역이라는 점이 고려됐다
경기도가 광역버스 입석 문제를 해결하고자 도입한 2층 버스가 22일 첫 운행했다. 이날 오전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대포리 차고지에서 출발한 8601번 2층 버스는 서울시청까지 승객을 태우고 달렸다. 남경필 경기도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