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사회까지 봐줬던 '절친'은 사실 폭력성을 내재한 살인자였다.
경기북부경찰청은 고진형 경장에게 경찰청장 표창과 격려금을 수여한다.
승무원 출신 3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 18년에 보호관찰 5년을 선고받았다.
돈 봉투에는 현금과 심부름 메모가 담겨 있었다
사건은 청와대 인근에서 발생했다.
무전취식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으며, 이 과정에서 경찰관의 얼굴을 쳤다.
A경장은 피의자를 사적으로 만나 술을 마신 뒤, 여성이 정신을 잃자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대림동 경찰관 폭행 사건’ 영상이 퍼진 뒤 '여경 무용론'이 빠르게 확산됐다.
"그때는 살려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
유서를 남기고 도봉산 인근서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던 경찰관이 살아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서울 강북경찰서에 따르면 실종됐던 A 경위가 수도권일대에서 몇차례에 걸쳐 현금을 인출한 정황이 포착됐다. 경찰은 A 경위의
21일 밤 8시11분께 대구 수성구 수성4가 한 아파트에서 신고가 들어왔다. '뉴시스'에 따르면, "아들이 번개탄을 사가지고 왔다. 자살할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범어지구대 정연호(40) 경사는 동료 한아무개 경위와
지난 10년 간 검사·경찰관이 피의자의 범죄사실을 누설하거나 공권력을 남용한 혐의로 수사기관에 접수된 사례가 400여건에 달했지만, 기소에 이른 사건은 한 건도 없었던 것으로 밝혀지면서 수사기관의 '제 식구 감싸기' 지적이
18년 전인 1998년 10월27일,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이 집에 살던 주부(당시 34살)가 넥타이로 두 팔이 묶인 채 목이 졸려 살해됐다. 살해되기 전에 성폭행까지 당했다. 피해자의 몸에서 확보한 디엔에이
미국 텍사스 주 애머릴로의 한 초등학교 복도에 제복을 입은 경찰관들이 늘어선 가운데 남자아이 하나가 들어선다. 아이는 경찰관들과 일일이 포옹하며 환히 웃는다. 이 아이는 이달 초 숨진 경찰관 저스틴 셜런의 아들 잭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