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chal-gwaingdaeeung

미국을 또다시 거센 인종 갈등의 소용돌이로 몰아넣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에서의 경관 흑인사살 영상이 일부 공개됐다. 허프포스트 US는 이번에 사살된 키스 스콧(43)의 아내 래키야 스콧이 경관들이 자신의 남편을
미국 루이지애나 주 베이턴 루즈에서 5일 새벽(현지시간) 편의점 앞에서 음반을 팔고 있던 흑인 남성이 경찰에 의해 사살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베이턴 루즈 경찰청(BRPD)은 아직까지
18일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 집회에서 태극기를 불태운 20대 남성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21일 슬로우뉴스에 따르면, 이 남성은 "국가나 국기를 모욕할 거창한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점점 더 집회
지난 18일 광화문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주기 범국민대회에서 경찰은 준비한 듯 강경하게 대응했다. 경찰은 차벽 전용 트럭 등 차량 470여대, 172개 중대 1만3700여명을 동원해 세종로네거리, 광화문광장, 경복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