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buk-saripgo

경북지역의 한 사립고에서 교장과 교감 등이 학교운영위원을 포함한 유력 학부모 자녀들의 학교생활기록부를 조작한 사실이 경찰에 적발됐다고 중앙일보가 전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이러한 행위에 가담한 경북지역 A고교의 교장 B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