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biwon

숭실대 총학생회가 축제 기간 얻은 수익금으로 학내 청소, 경비 노동자를 위한 특별한 식사를 마련했다. 총학생회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열린 축제에서 단과대학별 주점 수익금을 모아 학내 노동자 200여명에게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입주민의 '갑질'에 못 이겨 일을 그만둬야 했던 아파트 경비원 박 모(65) 씨가 직접 자신의 사연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 씨는 서울 청담동의 한 아파트에서 일했으나 '반성문'과 '사과문
입주자의 재산을 지키라고 고용된 빌딩 경비원이 되레 건물에서 고가 자전거를 훔치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 경비원은 자신의 직업 덕택에 가장 잘 알고 있던 폐쇄회로(CC)TV의 앵글을 교묘히 피하며 완전범죄를 꿈꿨지만
영하 16도의 혹한에 아파트 순찰을 하다가 뇌출혈로 쓰러져 숨진 경비원이 업무상 재해를 인정받았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문준필 부장판사)는 안모(사망 당시 68세)씨의 유족이 "업무상 재해로 인정해달라"며 근로복지공단을
인도의 한 갑부가 차량 차단기를 빨리 올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비원을 구타하고 차로 들이받아 숨지게 해 인도 사회가 들끓고 있다. 사회적 지위를 믿고 약자를 함부로 대하는 '갑(甲)질'이 도를 넘었다는 것이다. 17일
우리 사회의 어떤 미생들은 인간으로서의 자기 존엄성 때문에 갑질하는 강자 앞에서도 개가 될 수 없다. 그게 강자를 무시하는 것으로 오인되는 순간 더 큰 참극이 발생한다. 그런가 하면 실제로 개가 됨으로써 수직 서열화된 위계사회에서 용케도 생존을 도모해나가는 더 많은 미생들도 있다. 특이한 것은 이렇게 적응할 줄 아는 미생들이 적응할 줄 모르는 미생들을 이해할 수 없을 만큼 증오하고 적대시한다는 것이다. "나는 개가 되었는데, 너는 왜 못하느냐"며 약한 개인에게 책임을 묻는 경향을 보인다.
누리꾼이 ‘X마스 이벤트’ 제안 공기청정기·핫팩 등 후원품 모여 선물받은 경비원 “믿어지지 않아” ‘경비원분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크리스마스를 열흘 앞둔 지난달 15일 젊은층이 즐겨 찾는 ‘오늘의 유머’(오유) 누리집에
민주노총, 입주민에 사과 편지 경비노동자가 분신해 숨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신현대아파트 입주민들이 아파트 관리업체가 바뀌어도 기존 경비노동자들의 고용을 승계하기로 했다. 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경비원들이 속한 민주노총
50대 경비원이 분신해 숨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S아파트에서 경비원이 입주민에게 폭행당해 코뼈가 내려앉는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서울 강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40분께 입주민 A씨가 이 아파트 정문경비원
50대 경비원이 분신해 숨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S아파트 경비원들의 파업 여부가 11일 결정될 전망이다. 1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서울일반노조 S아파트분회 등에 따르면 노조가 지난 1일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