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biwon

아파트 경비원 14명을 해고한 동대표들의 결정을 비판하는 대자보 사진이 인터넷에서 확산하고 있다. 야구전문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인 엠엘비파크(MLB PARK) 게시판에 먼저 올라온 ‘경비해고건’이란 제목의 대자보 사진에는
경고: 매우 잔인한 영상이 포함돼 있습니다. 살아 있는 고양이를 땅속에 파묻은 아파트 경비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25일 고양이를 땅속에 파묻은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로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의 한 아파트
24시간 격일로 근무하던 60대 경비원이 휴무일에 교육을 받는 등 제대로 쉬지 못해 숨졌다면 업무상 재해에 해당한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7부(부장판사 이진만)는 경비원 A씨의 부인 B씨가 근로복지공단을
서울 송파구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대량해고’ 소식이 전해지자 주민들이 곳곳에 대자보를 붙이며 반대 운동에 나서고 있어 화제다. 16일 이 아파트 주민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이 아파트에 사는 한 고등학생은 “밤
울산의 일부 신축 아파트가 아파트 품격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며 젊은 '훈남 경비원'을 구하느라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 분양한 울산의 한 아파트는 입주자대표회의에서 보안업무를 맡을 경비원으로 '비교적 젊고 보기에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서울의 한 아파트가 경비원을 줄이고, 남은 경비원도 시간제로 전환해 관리비를 줄이겠다고 밝혔다가 주민 반발에 밀려 계획을 철회했다. 지난 26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대림1·2차아파트
"당신이 있어서 우리가 행복합니다." 지난 18일 오후 5시 부산대학교 안 상남국제회관 2층 효원홀에 펼침막이 내걸렸다. 부산대 구성원들이 학교의 구석진 곳을 돌보는 환경미화원들과 경비원들에게 고마워하는 내용이다. 잠시
아파트 경비원, 학교 당직 근로자 등 '감시·단속'(斷續) 업무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근로시간과 휴게시간이 엄격하게 구분된다.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이들의 근로조건 악화를 막고 충분한 휴식 시간을 보장하기 위해서다. 고용노동부는
광주 서부경찰서는 아파트 경비원을 때리고 담뱃불로 뺨을 지진 혐의(특수상해)로 자영업자 이모(5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19일 0시 5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자신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학교에서 경비업무 이외의 고된 노동 문제를 관계기관에 호소하던 야간경비원이 해고됐다. 학교 관리업체인 A사는 인천의 한 초등학교에 배치했던 야간경비원 박모(70·가명)씨를 27일자로 해고했다. 회사 측은 해고 통보에서
11일 오전 11시 부산 부산진구 부암동에 있는 럭키아파트 경비실 앞. 지난달 말부터 이어진 폭염에 길에 서 있기만 해도 몸에서 땀이 비 오듯 흘러내렸다. 신발 밑창도 뜨끈뜨끈해졌다. 경비실 한쪽에 있는 온도계는 섭씨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폭력배들이 70대 경비원을 무차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4일 서울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A(54)씨 등 3명은 지난 달 30일 오전 7시께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이모(70)씨와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는 '미스터피자' MPK그룹 정우현(68) 회장이 9일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정 회장을 이날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회색 정장을 입고 나타난 정 회장은
정우현 MPK그룹 회장은 2일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서대문구의 한 건물에서 건물 경비원 황모 씨의 뺨을 두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 회장 측은 "얼굴을 때리는 등 일방적인 폭행은 없었다
김남훈 UFC, WWE 해설위원이 3일 페이스북에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최저임금인상에 의해 관리비 가구당 4000원 올라가니 경비원분들을 6명 해고할지 12명 해고할지 선택하라니요. 그는 "경비원을 유지할지 해고하고
통합전자보안시스템을 도입으로 인해 아파트 경비원 44명을 해고 위기에 처하자 이를 막기 위해 아파트 입주민들이 나섰다. 연합뉴스 2월17일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서구 한 아파트 주민들이 15일 '통합보안시스템 설치
“지금처럼 20명의 경비 아저씨들이 계속 같이 있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어려울 때, 서로 돕는 건 아주 좋은 마음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초등학교 6학년 학생) 아파트 경비원 구조조정에 대해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입주민이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또 발생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 영천동의 한 아파트에 사는 조모 씨(59)는 14일 밤 아파트 경비원 정모 씨(73)의 목을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에게 인사를 강요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아파트에 거주하는 한 학생이 “부끄럽다”며 대자보를 붙였다. 인터넷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에 올라온 이 글과 사진에는 ‘102동에 사는 한 학생’이라고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이 입주민들에게 허리를 굽혀 인사를 하는 사진이 온라인 상에서 논란을 빚고 있다. 입주민들의 성화 때문에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는 주장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