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biwon

부산 동구 의회가 만장일치로 제명 의결했다.
2명 중 1명은 시신이 심각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나이 먹어 갈 곳도 없는데, 우리 같은 약자한테 하루아침에 칼질을 하네요.” 칼바람이 뺨을 때리던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구현대아파트’ 경비노동자 김아무개(64)씨는 10년간 일해온 아파트를 올려다보며
새해를 나흘 앞두고 서울 강남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일하던 경비원 전원이 해고를 당했다. 이 아파트는 최근 입주민이 경비원에게 발레파킹을 강요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은 곳이다. 이에 이곳 경비원들은 차량주차
* 주의: 잔인한 영상이 포함돼 있습니다. 4월 24일 서울 동대문구의 한 아파트에서는 경비원이 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고양이를 땅속에 파묻어버리는 사건이 벌어진 바 있다. 현장에 있던 한 초등학생이 동영상으로 촬영해
지난 6월 27일,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내에 붙은 전단이 화제에 올랐다. 입주자대표회의를 통해 경비실과 관리사무소에 에어컨을 설치하자는 안건이 통과하자, 이에 반대하는 의견을 내건 전단이었다. 특히 화제가 된 건
아파트 경비원 14명을 해고한 동대표들의 결정을 비판하는 대자보 사진이 인터넷에서 확산하고 있다. 야구전문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인 엠엘비파크(MLB PARK) 게시판에 먼저 올라온 ‘경비해고건’이란 제목의 대자보 사진에는
경고: 매우 잔인한 영상이 포함돼 있습니다. 살아 있는 고양이를 땅속에 파묻은 아파트 경비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25일 고양이를 땅속에 파묻은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로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의 한 아파트
24시간 격일로 근무하던 60대 경비원이 휴무일에 교육을 받는 등 제대로 쉬지 못해 숨졌다면 업무상 재해에 해당한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7부(부장판사 이진만)는 경비원 A씨의 부인 B씨가 근로복지공단을
서울 송파구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대량해고’ 소식이 전해지자 주민들이 곳곳에 대자보를 붙이며 반대 운동에 나서고 있어 화제다. 16일 이 아파트 주민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이 아파트에 사는 한 고등학생은 “밤
울산의 일부 신축 아파트가 아파트 품격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며 젊은 '훈남 경비원'을 구하느라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 분양한 울산의 한 아파트는 입주자대표회의에서 보안업무를 맡을 경비원으로 '비교적 젊고 보기에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서울의 한 아파트가 경비원을 줄이고, 남은 경비원도 시간제로 전환해 관리비를 줄이겠다고 밝혔다가 주민 반발에 밀려 계획을 철회했다. 지난 26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대림1·2차아파트
"당신이 있어서 우리가 행복합니다." 지난 18일 오후 5시 부산대학교 안 상남국제회관 2층 효원홀에 펼침막이 내걸렸다. 부산대 구성원들이 학교의 구석진 곳을 돌보는 환경미화원들과 경비원들에게 고마워하는 내용이다. 잠시
아파트 경비원, 학교 당직 근로자 등 '감시·단속'(斷續) 업무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근로시간과 휴게시간이 엄격하게 구분된다.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이들의 근로조건 악화를 막고 충분한 휴식 시간을 보장하기 위해서다. 고용노동부는
광주 서부경찰서는 아파트 경비원을 때리고 담뱃불로 뺨을 지진 혐의(특수상해)로 자영업자 이모(5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19일 0시 5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자신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학교에서 경비업무 이외의 고된 노동 문제를 관계기관에 호소하던 야간경비원이 해고됐다. 학교 관리업체인 A사는 인천의 한 초등학교에 배치했던 야간경비원 박모(70·가명)씨를 27일자로 해고했다. 회사 측은 해고 통보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