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biwon

故 최희석씨의 음성 유서, 유족 진술 등을 통해 진위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재판부 "같은 전과가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
앞서 경비원 故 최희석씨가 이 입주민의 갑질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
최희석씨는 가해자의 실명을 8번 언급했다.
솜진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로 17일 첫 소환됐다.
'다빈'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던 가수의 폭로다.
가해자는 스스로를 '반(半)공인’이라고 칭했다.
해당 입주민이 태진아 회사 매니저라는 소문이 인터넷에서 불거졌다.
돈 봉투의 주인은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가해자는 아직 사과를 하지 않았다
부산 동구 의회가 만장일치로 제명 의결했다.
2명 중 1명은 시신이 심각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나이 먹어 갈 곳도 없는데, 우리 같은 약자한테 하루아침에 칼질을 하네요.” 칼바람이 뺨을 때리던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구현대아파트’ 경비노동자 김아무개(64)씨는 10년간 일해온 아파트를 올려다보며
새해를 나흘 앞두고 서울 강남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일하던 경비원 전원이 해고를 당했다. 이 아파트는 최근 입주민이 경비원에게 발레파킹을 강요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은 곳이다. 이에 이곳 경비원들은 차량주차
* 주의: 잔인한 영상이 포함돼 있습니다. 4월 24일 서울 동대문구의 한 아파트에서는 경비원이 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고양이를 땅속에 파묻어버리는 사건이 벌어진 바 있다. 현장에 있던 한 초등학생이 동영상으로 촬영해
지난 6월 27일,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내에 붙은 전단이 화제에 올랐다. 입주자대표회의를 통해 경비실과 관리사무소에 에어컨을 설치하자는 안건이 통과하자, 이에 반대하는 의견을 내건 전단이었다. 특히 화제가 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