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lhon

신부는 결혼식에서 가장 주목받는 존재라고 말한다. 그러나 실제 신부인 당신이 들러리들과 경쟁해야 한다면? 버즈피드가 신부 들러리들의 기괴하고 우스꽝스러운 사진을 Awkward Family Photos의 허락을 받아 한데
추석 같은 큰 명절이면 물론 찾아 뵙는 게 도리겠지만, 큰집 작은집 이 친척 저 친척 다 모이는 자리에 한 집 아들의 동성 파트너로서 같이 있기란 사실 아무리 간 큰 게이라도 쉽지 않은 일이다. 내 간 사이즈의 문제는 둘째 치고, 형과 어머니가 다른 친척들에게 나의 존재를 설명하거나 설득하기란 한 20년 정도 뒤에나 가능하리라 싶다.
디즈니가 평범한 웨딩 케이크를 하나의 예술로 승화시켰다! 최근 열린 디즈니 웨딩 엑스포(Fairy Tale Weddings Expo)에서 '하우스 오브 마우스'(the house of mouse)가 새로운 창작물, 일명
웨딩드레스는 꽤 비싸다. 만약 당신이 통근하는 기름값보다 적은 돈으로 드레스를 만들지 않는다면 말이다. 지난 22일 월요일 인터넷 사이트 레딧의 이용자 alkikat는 버스로 통근하면서 뜨개질한 웨딩 드레스 사진을 공개했다
웨딩 전문 포토그래퍼인 제임스 시먼스은 호주에서 최고의 포토그래퍼로 인정받고 있다. 그의 강렬한 사진을 한번 보면 그 이유가 쉽게 이해된다. 지난 9월 15일 제임스 시먼스는 '2014 호주 최고의 포토그래퍼 (Canon
11. 나는 불행한 유년기를 보냈지만, 결혼을 통해 제대로 된 가정을 꾸리고 싶다. "초등학교 4학년 때 부모님이 이혼하셨는데 그때는 결혼에 대해 비관적이었다... 그런데 이제 내 삶을 돌아볼 때 정말로 멋진 가정을
그 스님은 누구든 만나기만 하면 나지막한 목소리로 나이를 캐묻는단다. 그리고는 몇 살인지에 전혀 상관없이 "햐~ 출가하기 딱 좋은 나이네~ 딱 좋은 나이야~"하면서 출가를 부추긴단다. 생각해 보면 누구든, 언제든 딱 출가하기 좋은 나이고, 딱 연애하기 좋은 나이고, 딱 신진작가되기 좋은 나이다. 딱 누구든, 언제든. 딱 마음 먹으면 말이다.
커플 예물반지의 평균가를 100만원이라 치고 2013년에 결혼한 커플을 단순히 곱하기만 해도 3천억원 이상의 시장이 만들어진다. 그래서 시중의 보석 브랜드는 이 대단한 모호에 맞서는 대응책을 마련해 두었다. 얼마까지 알아보고 오셨든간에 어떻게든 맞춰줄 수 있다. '브랜드도 소재도 가질 순 없을까?' 싶을 수 있다. 왜 없겠나. 까르띠에에서 순금에 다이아몬드를 당당히 올리거나 반 클리프 아펠의 장인들이 아침이슬처럼 다이아몬드를 촉촉히 박은 반지를 살 수도 있다. 순금으로 만들고 1캐럿 이상의 다이아몬드를 장식한 명품 보석 브랜드의 반지 세트 가격은 4천만원 이상이다. 물론 저만큼의 돈을 들고 종로로 간다면 더 큰 보석을 박은 반지를 할 수 있을 것이다.
사실혼 배우자에게 상속권을 인정하지 않는 민법 조항은 헌법에 반하지 않는다고 헌법재판소가 결정했다. 헌재는 임모씨가 "민법 1003조 1항은 위헌"이라며 청구한 헌법소원 심판 사건에서 재판관 만장일치 의견으로 합헌 결정했다고
안젤리나 졸리의 웨딩드레스 사진이 마침내 공개됐다. 졸리의 웨딩드레스 사진이 처음으로 공개된 매체는 역시나 셀러브리티 뉴스의 성전인 미국 엔터테인먼트 잡지 '피플'이다. '피플'은 지난 8월 23일 프랑스에서 비공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