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ktugi

종합격투기 도전을 마친 배우 김보성(50)은 시각장애 6급으로 왼쪽 눈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오른쪽 눈만으로 세상을 보던 김보성이 보이는 쪽 눈을 맞았을 때, 세상은 암흑이 됐다. 경기 전 "죽기 전까지는 항복하지
지난 15일, 당시까지 무패의 론다 로우지를 꺾고 새 밴텀급 챔피언이 된 홀리 홈이 자신처럼 어릴 때부터 운동을 해온 소녀들에게 조언을 보냈다.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다른 여자아이들보다 덩치가 크고 몸무게가 많이 나가기
판정까지 간 적조차 없던 론다 로우지가 처음으로 졌다. 15일 호주 멜번에서 열린 여성 밴텀급 타이틀전에서다. UFC 스타 로우지를 2라운드에서 KO패 시킨 사람은 복서 출신인 홀리 홈이다. 허핑턴포스트 호주판은 홈이
격투기의 여왕 론다 로우지가 "플로이드 메이웨더와 막 붙으면(ruleless fight) 이길 수 있다"고 발언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이 유명인을 초청해 Q&A 시간을 갖는 'Ask Me Anything'의 지난
'격투기 황제' 에밀리아넨코 표도르(39)가 복귀를 선언했다. 러시아의 격투기 전문 매체 유니언MMA는 15일(한국시간) "표도르가 3년만에 링으로 복귀한다"고 보도했다. 표도르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행정가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