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ktugi

4라운드까지 판정은 우세였다
'급소 타격'을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시합에서 쓰는 ‘삼각 조르기’ 기술로 도둑을 제압했다.
결국은 방치해서 곪은 상처가 터졌다.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지난 10일 부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의 경기 중 4쿼터에 일어난 나탈리 어천와(우리은행)와 이사벨 해리슨(KEB하나은행)의 몸싸움에
최홍만이 4연패에서 벗어나 승리를 거뒀다. 국내 무대에서 승리하기는 10년 만이다. 27일 최홍만은 서울 KBS아레나홀에서 3분 3라운드 입식격투기 방식으로 열린 '엔젤스파이팅5'의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자선 종합격투기
세상에나. 엄청난 격투기 영상이 인터넷을 강타했다. UFC 경기를 보는 것 같은 이 큰 싸움의 주인공은 바로 사슴 두 마리다. 이 영상은 지난 주 초, 미국 테네시 주의 하드먼 카운티에서 찍혔다. 영상을 촬영한 건 테네시
종합격투기선수 송가연(23) 씨가 맥심코리아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종합격투기 단체 로드FC의 정문홍 대표로부터 ‘성적인 모욕과 비하, 세미누드 촬영, 협박’을 당했다고 밝힌 직후 로드 FC 측이 이를 반박하는 공식입장을
(영상이 나오지 않는 경우 이 링크를 클릭) '스턴건' 김동현(34·부산팀매드)이 13개월 만의 옥타곤 복귀전에서 아시아 선수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웠다. 김동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어제(10일) 열린 로드 FC 경기에서 박대성 선수의 과도한 접촉에 로드걸 최설화가 입장을 밝혔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어제 로드 FC 대회 라이트급에 출전한 박대성은 김경표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후 세리머니를 하며 사진을
종합격투기 도전을 마친 배우 김보성(50)은 시각장애 6급으로 왼쪽 눈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오른쪽 눈만으로 세상을 보던 김보성이 보이는 쪽 눈을 맞았을 때, 세상은 암흑이 됐다. 경기 전 "죽기 전까지는 항복하지
지난 15일, 당시까지 무패의 론다 로우지를 꺾고 새 밴텀급 챔피언이 된 홀리 홈이 자신처럼 어릴 때부터 운동을 해온 소녀들에게 조언을 보냈다.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다른 여자아이들보다 덩치가 크고 몸무게가 많이 나가기
판정까지 간 적조차 없던 론다 로우지가 처음으로 졌다. 15일 호주 멜번에서 열린 여성 밴텀급 타이틀전에서다. UFC 스타 로우지를 2라운드에서 KO패 시킨 사람은 복서 출신인 홀리 홈이다. 허핑턴포스트 호주판은 홈이
격투기의 여왕 론다 로우지가 "플로이드 메이웨더와 막 붙으면(ruleless fight) 이길 수 있다"고 발언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이 유명인을 초청해 Q&A 시간을 갖는 'Ask Me Anything'의 지난
'격투기 황제' 에밀리아넨코 표도르(39)가 복귀를 선언했다. 러시아의 격투기 전문 매체 유니언MMA는 15일(한국시간) "표도르가 3년만에 링으로 복귀한다"고 보도했다. 표도르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행정가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