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eomryeong

계엄령 문건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1979년 부마민주항쟁 당시 계엄포고령 무효 판단은 이미 나왔다
기무사 계엄령 문건과 세월호 사찰 등을 수사하기 위해 국방부 특수단이 7월 16일 출범한 후 관련 혐의로 구속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촛불 대응' 계엄령 모의 의혹이 제기된다.
기무사가 만든 계엄 문건에서 '계엄사령관'으로 추천됐던 인물이다.
21세기 한국에 무시무시한 계획이 드러났다. “치안 유지” 명목으로 수도 서울에 탱크와 장갑차를 진입시켜 헌정을 마비시키고 국가를 군대의 힘 아래 통치하겠다는 계획이다. 다행히도 이 계획은 2017년 대통령 탄핵이 인용되면서
갑질에 맞서 마스크를 쓰고 매주 열리는 집회, 해고자 복직을 요구하며 뜨거운 아스팔트 위에 온몸을 내던지는 오체투지 행진, 계엄령 검토 문건에 대한 분노의 목소리, 사법부의 재판거래 의혹과 사법행정권 남용에 항의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