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ontu

“달리 고민할 게 없었다. 하루하루 루틴대로 해왔다”
54세 마이크 타이슨과 51세 로이 존스 주니어의 경기.
첫 경기는 메이웨더의 판정승으로 싱겁게 끝났다.
조지 포먼은 ‘복싱’의 전설로 불리는 선수들 중 한 명이다. 1969년 프로선수로 데뷔해 1997년 정식 은퇴를 할때 까지 76승(68 KO승) 5패의 기록을 세웠다. 이제는 TV쇼의 명사로 살고 있는 68세의 조지
플로이드 메이웨더와 코너 맥그리거는 어제(26일, 현지시간) 라스베가스 혈전에서 얼마를 벌었을까? 매셔블은 지금까지 스포츠 경기 중 가장 많은 대전료가 지급된 어제 경기에서 메이웨더는 맥그리거에게 승리한 대가로 3억
한국 프로복싱 슈퍼웰터급 챔피언 이흑산(본명 압둘라예 아산·Abdoulaye Assan)이 난민 지위를 인정받았다. 이흑산 선수는 카메룬 군인 대표 복싱선수로 한국에 왔다가 선수단을 이탈한 뒤, 지난 5월 한국챔피언
이미지를 클릭하면 기사로 이동합니다. #2 잠자던 근육이 천천히 깨어나기 시작했다 허핑턴포스트에서는 'Self-Defense' 코너를 통해 여성들이 스스로의 강인함을 단련할 수 있도록 '자기방어'를 소개했습니다. 이번에는
저 웨이트가 무엇이 있냐 하면, 둘 다 절뚝거리며 걸었다. 줄곧 발꿈치를 떼고 있던 오른쪽 다리가 왼쪽 다리에 비해 훨씬 욱신거렸다. 불현듯 푸하하 하고 둘 다 웃음이 터졌다. 그랬더니 배가 아팠다. 그냥 온몸이 다
49승 무패를 달성한 뒤 지난해 9월 은퇴한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9·미국)가 복귀설을 일축했다. 19일(이하 한국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메이웨더는 최근 미국 일간 'USA 투데이'와 인터뷰에서 "난 영구히
내가 복싱을 배울 무렵 처음 링에 올라갔을 때, 어디 챔피언 출신이라던 관장에게 제일 먼저 들은 말은 '고개를 들어'였다. '이렇게 쳐라, 저렇게 피해라'가 아니라 우선 정면을, 상대를 똑바로 보라는 말이었다. 링 위에서 고개를 숙이고 웅크린 채 두들겨 맞고 있을 때 링 밖에서 들려오는 "똑바로 정면을 봐"하고 소리치는 관장의 고함소리가 좋았다. 저렇게 용감하니까 챔피언도 했겠지. 그 고함은 링위에서의 내 꼴을 알려주는 어드바이스였다. 간신히 용기를 내어 고개를 들고 상대를 정면에서 응시한 채로 얻어맞는 데까지 성공했을 무렵, 내 성격이 바뀌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