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ondoun

성소수자 인권 운동으로 행보를 시작했다.
홍석천 이후 20년 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