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iyeoun-sajin

공작 부부는 신년부터 딸 샬럿이 윌콕스 어린이집을 다닐 것이라고 12월에 발표한 바 있다. 어린이집 관계자는 "샬럿 공주를 윌콕스 어린이집에 보내기로 한 공작 부부의 결정에 감사한다. 샬럿을 1월에 반갑게 맞을 생각에
불과 한 달 만에 이렇게 되어버렸다. "엄마와 함께~!" 개봉관 흐름에 맞춰 적절하게 드레스 업 하는 센스. 아이들이 참 놀라운 게 2 개월일 때는 이렇게 작았지만... 불과 다섯 달 만에 제다이가 되었다. 그리고 점점
고양이들은 개와는 달리 참치캔이 아니면 좀처럼 반려인의 주식에는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그런데 이 고양이는 조금 다르다. 이 고양이는 인간의 식습관을 연구한다. 이미지 사이트 'IMGUR'의 한 사용자는 '우리 커플이
트위터 팔로우하기 | 아마도 성장하면 뛰어난 사냥꾼이 될 것이다.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가끔은 지나친 사람들의 이목에서 잠시 떨어지고 싶기도 하다. 기모를 만나보시라. 이 고양이가 큰 눈 덕에 현재 온라인을 휘젓고
얘는 어떤 종인지는 모르겠지만 저 앙증맞은 손은 적어도 8살이다. 이 정도면 그냥 사자 아닌가? 거대한 고양이는 무진장 귀엽다. 이 고양이를 보라. 아마도 위에 있는 애랑 사촌인 듯. 그러나 잘 때는 역시나 다시 지못미남
페이스북에서 8만여 명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 어마어마한 츤데레 사랑이 있다. 바로 스코티시 스트레이트 '옹심이'와 옹심이 반려인 아버지 사이의 애정이다. 옹심이는 이런 냥이. 페이스북/옹심이에게 반했심 둘 사이의 사랑은
선글라스엔 역시 핑크지. H/t Brightside 딸들은 항상 아빠를 좀 꾸며주고 싶어한다. 자기랑 엄마는 예쁜데 아빠만 안 예쁘기 때문이다. 가족 중 아빠만 혼자 머리카락도 짧고 털도 많고 이상하다. 그래서 가끔
어느 날 남편이 책상 위에 영수증을 두고 나갔다. 아내는 '뭘 먹고 다니는지 보자'는 마음으로 영수증을 들여다봤는데 그만 감동하고 말았다. 영수증에는 메뉴가 아니라 남편의 마음이 적혀있었다. 영수증에는 이렇게 쓰여있었다
세상의 모든 도에 통달한 강아지의 사진이 트위터를 타고 레딧과 로켓 뉴스에서 바이럴 되고 있다. 일본의 트위터 사용자 @yamamochi223가 처음 올린 이 사진 속의 시바견은 "가장 고요한 대응"이란 제목으로 널리
강아지는 힐링입니다. "시간은 반드시 갈 것이고 여섯 시가 찾아올 것이라는 걸 믿고 우주의 도움을 기다리기만 하면 퇴근이라는 희망이 반드시 우리에게 퇴근을 선물할 것이다." "이게 내 침대인가?" "너의 스트레스를 나의
아디티아 페르마나(Aditya Permana)는 인도네시아의 욕야카르타에서 세상에서 가장 멋진 드래곤 도마뱀을 발견했다. 그는 나뭇잎으로 기타를 치고 마치 식사를 기다리는 영국의 신사처럼 사색에 잠긴다. 페르마나는 이
"당신을 핥아 먹겠어. 반드시!" 이건 키스가 아니다. 저 개는 얼굴을 먹기 전에 간보고 있는 중이다. 사랑스러운 고양이라고? 무서운 표범 같아 보이는데. 다음은 네 차례다. 잘 가 스티브. 만나서 반가웠어. 이 경고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