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iyeoun-dongmuldongyeongsang

이 꼬마 웜뱃은 호주 시드니의 '오스트레일리안 렙타일 파크'(Australian Reptile Park)에 사는 '조지'라고 한다. 매셔블에 따르면 보통 야생 웜뱃은 야행성에 고독을 즐기는 스타일이지만 조지는 영상에서처럼
꿀처럼 달콤한 잠에서 깨기 싫은 건 인간만이 아니다. 영상 속의 말을 깨우기 위해 사육사는 별짓을 다 해보지만, 눈을 감은 말은 일어날 생각이 없다. 그러나 단 한 가지 이 말의 관심을 끌 수 있는 게 있었으니. 잠자는
이제 전 세계에는 2,000마리 미만의 판다가 산다. 매우 적은 것 같지만, 이마저도 지난 수십 년간 인간의 노력으로 늘어난 숫자다. 사실 판다의 번식에 노력을 기울이는 기구는 전 세계에 단 하나 뿐이다. 바로 중국에
사람은 치우고 싶어 하지만 판다의 생각은 다르다. 판다는 자신의 우리에 낙엽이 가득 쌓여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인 듯하다. 중국의 영문 방송 CCTV가 유튜브에 업로드한 이 영상은 쓰촨에 있는 판다 사육소의 일상으로 수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