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angwanggaek

서울 남대문경찰서 명동파출소 벽 한쪽에 일본어와 한국어로 적힌 경고문이 붙어 있다. 경찰은 일본인·중국인 관광객들이 본인 잘못으로 휴대전화를 분실하고도 보상을 받으려고 도난 신고를 하는 경우가 많아 고육지책으로 6개월
한국인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이 국적에 따른 관광객 차별이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2040 남녀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외국인 관광객에 대한 차별유무를 조사한 결과
뉴욕 맨해튼의 중심인 타임스 스퀘어에서는 스파이더맨, 스펀지밥, 엘모 등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다. 일반인의 눈길을 끄는 분장을 한 뒤 관광객들과 함께 사진을 찍어주고 팁을 받는 자칭 '거리 예술가'들이다. 이곳을
오바마 방한에 맞춰 보름 만에 공개…대미협상카드 가능성 북한이 미국인 관광객 밀러 매슈 토드(24)씨를 억류 중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밤 발표한 '보도'에서 "해당 기관에서는 지난 10일 관광을 목적으로
해외여행을 가면 이국적인 현지인들을 카메라에 잔뜩 담아서 돌아온다. 그런데 현지인의 눈에는 관광객들이 어떻게 보일까? 실제 관광지에 사는 현지인에게 당신은 그들의 삶의 터전을 장악하고 허락받지 않은 사진을 마구 찍어대고
한, 최장6일…국제선 90%팔려 중 ‘노동절 연휴’ 7만명 한국행 일 ‘골든위크’ 10만명 입국할듯 4월 말부터 5월 초까지 한·중·일 세 나라의 ‘황금연휴 삼국지’가 펼쳐진다. 한국의 직장인들은 5월2일 하루만 휴가
세계 유명 유적지에 간 관광객 중 상당수는 자신이 그곳에 다녀갔다는 표식을 남기고 싶다는 유혹을 한번쯤은 느꼈을 것이다. 일부는 도가 지나쳐 문제를 일으키기도 한다. 지난해 3천여년 된 이집트 룩소르 신전 부조 문화재에